난 바람될래

바람처럼 자유롭게

22 2022년 01월

22

바람처럼자유롭게/그리운강원도 겨울에도 걷기 좋은 양양 남설악 주전골..

겨울에도 걷기 좋은 남설악 주전골.. (여행일자 2022년 1월15일) 여행책 개정판으로 인해 경상도만 다니다가 모처럼 강원도여행이다.. 백담사를 걷고 오색약수터 그리고 설악산 흔들바위까지 겨울 설악산의 민낯을 맘껏 보고 느끼고 즐겼으니 책 쓴다고 받았던 스트레스를 다른 지역을 여행하면서 또 한번 이렇게 풀어본다.. 단풍으로 유명한 주전골에서 느꼈던 겨울은 생각보다 포근했다.. 건강한 겨울 햇빛은 따스함을 잔뜩 머금고 때맞춰 맘껏 토해내는듯 했고 바람도 한결 부드러워 벌써 봄이오는지 착각을 할정도였다.. 강원도지역에 눈이 많이 내렸다고 하던데 햇빛이 좋아 녹은건지 쌓인곳을 못찾겠다.. 용에대한 전설이 있는 용소폭포는 물줄기를 따라 얼었다.. 이곳에 두마리 용이 살고 있었는데 숫컷용이 하늘로 올라가고 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