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사령관 2009. 1. 13. 01:51

               앞  마당에는   코스모스가   한창이었다.   번식력이   강한  그

           꽃은    해마다   늘어나    마당은   좁아지기   시작했다.    거기에

           불만을   품었든  나는  언제든  저  꽃들을  뽑아  버리기로   마음

            먹었다.   마루에서   밖으로   나가는  길은  아예  일자로   길이  나고

           말았다.   뛰어놀던   마당이   없어진   나는   동네   아이들과   어울렸고 

           자연히   남자아이들과도   친하게   되고,  나이많은   언니들을   따라   나물도   

           캐러  몇번  다녔다.     자상하신  아버지는   동네  언니들과도   못  어울리게

           했고   남자아이들과도   못놀게  하였다.    

                그때  언니는  학교를  다닐  나이였다.   그러니   나와  내  동생은   자연히  집

          에   떨어져   있을때가  많았다.    아버지는  코스모스를   뽑으라고  몇번이나  말씀을

          하신것  같았는데,   이루어  지지  않았다.   하루는  부산  시내에  다녀오신  아버지는 

          서울로  떠난  가족들  이야기를  엄마한테   진지하게   말씀하고  계셨다.    우리도  빨리

          서울로  가야만  한다는  이야기로   의견은  모아졌고,   그  결과  아버지께서  먼저  서울을

          다녀온다음에   온가족이  고향인  서울에  같이  가기로  결정을  보았던것이다.   아버지가

          떠나간뒤   우리가족은   엄마의     배가  불러오는  산달이면  아버지가  오실걸로  약속을  

          하  였던   모양이다.             

          그   후  나는   혼자있게  된  어느날 ,  코스모스를   마구  뽑기시작했다.  아니,  뽑기  보다는

         머리채를   휘어쟙듯   잡아재꼈지만   오히려   내가  곤두박질치듯   넘어져   무릅이  깨져

         피가   흘렀다.   아무도   없는집에   혼자   남겨진   나는   소리쳐  울었고,  갑자기  검은  그림자가

         휙  날라가는듯한  공포감에  사로잡힌채  나는   정신을   잃었는데......       

         눈을   떴을땐   머리가   하얀  할머니가   내  이마를  짚고   있었다.   나는  순간  서울에서  

         할머니가   오신줄  알고   너무   반가워서  엉엉   울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머리를   쓰다듬어 

         주시는   할머니는   우리  할머니가   아니었고   아주   낯선  할머니였다.    그때까지도   집엔 

         아무도  없었다.    마당에   흩어진   코스모스꽃을  다  치워  주신   할머니는   코스모스꽃을  화환

         을   만들어  머리에   씌워주며  " 누그  어메 ,  어데  갔노?"하며   불덩이같은   이마를  찬물로

         씻겨  주었다.    그리고는   "이렇게,   꽃처럼   예쁘게   살아라."하시고는   가셨다.   

             나중에   알게됐지만,   우리마을에  있는   담불산에   절이   있었다.   절에서   내려온   보살님 

          이란  말을  들었을뿐  그   이후로는   할머니를  만난적이없다.   다만   코스모스꽃  화환으로  해 

       .  서  나는  엄마한테  관심도  얻었고   언니한테   야단맞는것도  면했다.   엄마는     그해  십이월이

          좀  지나서   낟동생을   낳고,  곧바로   아버지가   오신걸로  기억에   남아있다.

         

             얼마전   Y문학반   문우들끼리   구리시  주민자치단체에서   가꾼   한강  둔치에있는  코스

          모스밭에   갔다.   나는   잠시나마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었고,   홀연히   그  보살  할머니

          영상이   떠올라  눈가가  촉촉히  젖어들고  있었다.    어려울때나,  힘든일로   괴로울때   정신

          적인   지주처럼   나타나는   할머니, .......   딸을   둘   낳고  , 아들을  낳고   싶었을때  할머니

          는   내게   꿈으로  태몽을  주셨다.   나는   그  할머니를  보면,  우수갯  소리로 < 틀림없어>     

          하며  긍정적인  마음을  갖게된다.   이런  이야기를   누군가에게  하면  곧이  들을  사람이

          있겠는가....    그런데   K시인  열심히   인물사진  찍는다.   코스모스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꽃속에서   독  사진을   찍으란다.   순간  얼굴에서   자상함이   스쳐간다.

 
 
 

산행 이야기

사령관 2008. 7. 9. 17:10
                                                              

                                                                                유명산 정상에서

 

 

 

 

 

 

 

 

 

 

 

 

                                                                   유명산 정상에서 바라 본 경치-1

                                                                     유명산 정상에서 바라 본 경치-2

                                                                      유명산 정상에서 바라 본 경치-3

                                                                         유명산 정상에서 바라 본 경치-4

                                                                          유명산 정상에서 바라 본 경치-5

                                                                  유명산 정상에서 바라 본 경치-6

 

 

 

 

 

 

 

 

 

 

 

 

 

 

 

 
 
 

산행 이야기

사령관 2008. 7. 9. 17:07

                                                                                 회장님 인사말씀-1

                                                                                    회장님 인사말씀-2

 

 

 

 

 

정말 블로그와의 첫만남이군요. 누가 이런 배려를 해 주셨는지 그분께 땡큐// 그 분께 좋은날 되소소서....
한선민 여사님 소식 궁굼합니다. 요즘 촤밍 스쿨 나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