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한국콘젝트시스템 2011. 11. 28. 12:35

 

 

 

 

 

내가 알게 된 참 겸손


책을 읽다가 '겸손은 땅이다.'라는
대목에 눈길이 멈췄습니다.

겸손은 땅처럼 낮고, 밟히고,
쓰레기까지 받아들이면서도
그곳에서 생명을 일으키고
풍성하게 자라
열매맺게 한다는 것입니다.

더 놀란 것은 그동안
내가 생각한 겸손에 대한
부끄러움이었습니다.

나는 겸손을
내 몸 높이로 보았습니다.
몸 위쪽이 아닌 내 발만큼만
낮아지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겸손은 그게 아니었습니다.
내 발이 아니라
그 아래로 더 내려가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므로
밟히고, 눌리고, 다져지고,
아픈 것이 겸손이었습니다.

그 밟힘과, 아픔과 애태움 속에서
나는 쓰러진 채 침묵하지만
남이 탄생하고 자라
열매맺는 것이었습니다.

겸손은
나무도, 물도, 바람도 아닌
땅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