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글

한국콘젝트시스템 2012. 1. 7. 11:50

 

 



삶에서 만나지는 잠시 스쳐가는 인연일지라도 
헤어지는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다시는 뒤돌아보지 않을듯이 등돌려 가지만 
사람의 인연이란 언제 다시 어떠한 모습으로 만나질지 모릅니다.

 

혹여 영영 만나지 못할 지라도 좋은 기억만을 남게하고 싶습니다. 실날같은 희망을 주던 사람이든 설레임으로 가슴에 스며들었던 사람이든 혹은 칼날에 베인듯이 시린 상처만을 남게 했던 사람이든 떠나가는 마지막 뒷모습은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삶은 강물처럼 고요히 흘러가며 지금의 헤어짐의 아픔도 언젠가는 잊혀질테고 시간에 흐름 안에서 변해 가는 것이 진리일테니 누군가의 가슴 안에서 잊혀지는 그 날까지 살아가며 문득 문득 떠올려지며 기억되어질 때 작은 웃음을 줄 수 있는 아름다운 사람으로 남고 싶습니다.



Giovanni Marradi - Love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