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안의'에 와서는

댓글 0

그냥 일상

2021. 9. 23.

함양산삼 항노화엑스포 행사장을 떠나 안의에 도착했다.

 

함양 안의 금호강변에 우뚝 선 광풍루는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양식을 간직한 우람한 2층 누각이다. 조선 태종 12(1412)에 처음 짓고 선화루라 했던 것을 세종 7(1425)에 현재 자리에 옮겨지었다. 그 후 성종 25(1494)에 일두 정여창이 다시 짓고 광풍루라고 이름을 바꾸었다. 정유재란(1597)으로 불탄 것을 선조 34(1601)에 복원하였고, 숙종 9(1683)에 현감 장세남이 중건하고 우암 송시열이 중건기를 지었다. 오랜 세월 많이 퇴락한 것을 1980년에 정비하였다. 앞면 5·옆면 2칸의 규모이며, 지붕 옆면이 여덟 팔()자 모양인 팔작지붕집.(일부 출처: 문화재청)

 

광풍루 뒤뜰에 인근에 산재하였던 선정비, 공덕비 등을 모아 놓았다.

  

우선 주린 배부터 채워야 했다. 광풍루(경남유형문화재 제92호)  가로 모서리에 있는 맛집 삼일식당. 갈비찜 안의 맛집 중 한 곳이다. 사진은 소짜로 7만 원. 고기는 한우이며  양파, 당근, 능이버섯이 들어있어 3인용 양으로 적당했다.

  

좌석에 앉아 고개를 드니 밖으로 광풍루가 보였다. 벽에는 백종원 선생님 사인을 코딩해 붙여놓았다.

늦은 점심을 맛있게 먹고, 지인 댁으로 차를 몰았다.

 

대문 앞에 600년 된 느티나무. 와- 우람하다. 

 

사시사철 꽃이 피는 곳

 

안에서 보면 600살 느티나무도 정원수가 된다.

 

겨울 빼고 늘 꽃.

 

드넓은 마당, 농사는 초록색 그물담을 친 밭고랑 2줄. 중앙의 구름 아래 희미한 산이 지리산 천왕봉.

 

27마리 꼬꼬들도 자연 방사. 구구 하며 부르니 쪼르르 달려온다.  동물복지가 이만하면 Good~~~ ㅋㅋ

 

달걀은 꼭 우리에서 낳고, 가끔 고양이들이 달려들면 날아서 피한다니 자연 방사의 효과인 갑다.

 

좌에서 우로 쭈욱- 마당이니 갑갑하지 않다. 이래서 자연이 좋다는 거다.

 

이제는 거시기 작품을 하지 않으니 먼지가 쌓여만 간다.

 

자연산 채소가 담긴 방문기념 봉지 하나씩 들고 돌아갑니다.[마카 2차예방접종 2주 경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