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끼우동 / 백천봉

댓글 0

수필 읽기

2022. 1. 11.

수성못을 바라보며 용마루 테이블에서 야끼우동을 주문했다. 훤히 들여다보이는 주방 한편에서 불기둥이 솟구치는가 싶더니 이내 짬뽕 같은 야끼우동이 묵례를 한다.

그냥 맛있게 후다닥, 그릇째 삼켜 버리면 좋겠다는 것인지 달콤한 향내를 풍기며 벌겋게 달아오른 맛 덩이가 꽃게 입술을 지그시 깨물고 있다. 역시 음식은 맛도 맛이지만 비주얼이 한몫을 차지한다.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말이 딱 어울릴 만큼 조개와 주꾸미 그리고 꽃게랑 조화를 이루며 하얀 살점을 드러내고 있는 오징어가 군침을 돌게 한다.

백반 기행의 주인공인 양 나도 모르게 젓가락을 나름 그럴듯하게 잡고 푹 익은 해산물 한 점을 입에 넣고 천천히 식감을 느끼는 폼을 내가 생각해도 웃기긴 웃긴다. 맛있다. 너무 맛있다. 그냥 이리저리 둘둘 말아 후다닥 먹기가 아까워 셔터를 콕 눌렀다. 허영만과 마주하며 대구의 10미味를 맛보는 트로트 진또배기의 주인공 이찬원 가수를 생각하며 한입 가득 야끼우동을 물었다. 매운 듯 맵지 않은 그러면서도 푹 익은 벌건 고명과 함께 목덜미를 타고 내려가는 그 맛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그저 우와 맛있다. 이 말 이외에 다른 말이 생각나지 않는다.

야끼우동은 여느 중국 요릿집에나 다 있다. 그만큼 우리네 먹거리에 익은 음식이다. 나는 면 종류의 음식을 즐겨 먹는 편은 아니지만 외출을 했을 때나 입맛이 살짝 갔을 때는 간짜장이나 짬뽕 그리고 야끼우동을 찾는다. 간짜장은 짜장 맛이 좋아 먹고 짬뽕은 얼큰한 국물 맛이 당겨서 먹는다. 하지만 야끼우동은 짬뽕도 아닌 것이 짬뽕 같으면서도 푹 익은 해산물과 한 스푼도 되지 않는 그 국물이 끼를 부리는 듯 구수하면서도 야릇하게 매운 그 맛에 중독되어 가끔 찾곤 한다.

야끼우동은 '1970년대 대구에서 개발된 얼큰하고 매운 대구식 볶음 우동이다. 일반적 레시피는 '고춧가루와 마늘 등의 매운 양념을 기본으로 양파, 배추, 숙주나물들로 식감을 더해주고 꽃게, 새우, 돼지고기, 오징어까지 듬뿍 넣어 맛을 낸다.'고 한다. 야끼우동의 야끼란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우동에 접두사 야끼가 붙어 있어 일본 음식의 냄새를 풍기지만 야끼가 자리 잡고 있는 곳은 중국요리 음식점이다. 그리고 야끼는 '일본말로 굽다 또는 볶는다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 대구에서 시작된 야끼우동이 전국으로 퍼져나가면서 야끼라는 단어가 일어(日語) 냄새가 짙다 하여 볶음 우동으로 순화하여 부르게 하고 있다'라고 한다. 하지만 내 경험으로는 여느 중국 요릿집에 가더라도 모두가 야끼우동으로 명명(命名)되고 있다. 국어순화의 한계는 늘 일상어의 벽을 넘지 못하는 것을 보면 언어도 살아 움직이는 생물로서 힘센 놈만 생존하는 것 같다.

수성못이 오월의 신록 속에 푸르름을 더해 가고 있다. 모두가 코로나로 인해 마스크를 입에 물고 다닌다. 활기를 잃어버린 불안하고 답답한 일상이 도심 속 못물마저 울리고 있는 듯하다. 코로나 이전만 해도 오월의 수성못에는 오리배가 떠돌고 못가에는 버스킹이 넘쳤지만 지금은 못물이 신음하듯 바람결에 찰랑찰랑 한숨을 가쁘게 토해내는 것만 같다.

용마루 창문에 비치는 오후 두 시를 넘기는 햇빛마저 야끼우동의 야릇하고도 끼를 부린 구수한 맛이 없었다면 생기를 잃을 뻔했다. 깊이 우려낸 발갛게 물든 국물을 마지막 면발로 말아 올리는 순간 한낮 수성못이 다시 생기를 찾아가는 듯 웃음으로 다가오고 있다. 야끼우동, 먹을수록 끼를 부리는 이 야릇한 맛을 어이할꼬. 한 그릇 더 먹고 싶다.



백천봉 수필가 《문예한국》 등단. 수필집 〈모정의 세월〉. 대구수필문학상 수상 대구수필문학회 부회장, 대구문인협회, 대구수필가협회, 대구펜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