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2021년 06월

30

30 2021년 06월

30

수필 읽기 걱정도 팔자인가 / 정호경

퇴직 후 서울에서 남의 고향인 이곳으로 몰래 살러 왔으니 이는 흔히 말하는 귀향(歸鄕)도 낙향(落鄕)도 아닌 도향(盜鄕) 혹은 잠향(潛鄕)이라고 해야 옳을 것이다. 왜냐하면 남의 고장에 말도 없이 숨어들어와 제 잘난 척하다가 자칫 눈에 거슬리는 날에는 이 고장 토박이들의 텃세에 당장 쫓겨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새나 짐승들도 제자리 텃세를 한다는데, 하물며 사람이랴 싶어 조심스러웠지만, 별 탈 없이 정을 붙여 6‧25를 전후해서 아버지 장삿길 따라 와서 살던 15년까지 합하면 올해 30년째 나는 이 고장에서 살고 있다. 뻐꾸기도 뜸부기도 내 어렸을 적 그 시절과 다름없는 울음소리이고 보면 마음 놓고 내 고향이라 소리칠 만도 하지 않은가. ‘여우도 죽을 때는 제가 살던 쪽으로 머리를 돌린다’는 한자성어도 ..

댓글 수필 읽기 2021. 6. 30.

30 2021년 06월

30

시詩 느낌 이형기 시인

낙화(落花) / 이형기 가야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봄 한철/ 격정을 인내한/ 나의 사랑은 지고 있다.// 분분한 낙화…/ 결별이 이룩하는 축복에 싸여/ 지금은 가야할 때// 무성한 녹음과 그리고/ 머지않아 열매 맺는/ 가을을 향하여// 나의 청춘은 꽃답게 죽는다.// 헤어지자/ 섬세한 손길을 흔들며/ 하롱하롱 꽃잎이 지는 어느날// 나의 사랑, 나의 결별/ 샘터에 물 고인듯 성숙하는/ 내 영혼의 슬픈 눈// 랑겔한스 섬의 가문 날의 꿈 / 이형기 나 어느새 예까지 왔노라./ 가뭄이 든 랑겔한스 섬/ 거북 한 마리 엉금엉금 기는/ 갈라진 등판의 소금 꽃.// 속을 리 없도다./ 실은 만리장성으로 끌려가는/ 어느 짐꾼의 어깨에 허옇게/ 허옇게 번진 마른..

댓글 시詩 느낌 2021. 6.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