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21년 07월

19

시詩 느낌 설정식 시인

시 / 설정식 대리석에 쪼아 쓴 언어들이 아니라/ 가슴 속을 누가 할켜놓은 상채기 같기도 하고/ 당신의 귓 속을 어루만지는 기후(氣候)와 쉽게/ 궁합이 맞은 천재의 음률이 아니외라// 그것은 뼈에 금이 실려/ 절그럭거리는 원래(原來)의 소리외다// 종(鍾) / 설정식 만(萬) 생영(生靈) 신음(呻吟)을/ 어드메 간직하였기/ 너는 항상 돌아앉아/ 밤을 지키고 새우느냐// 무거히 드리운 침묵이어/ 네 존엄을 뉘 깨트리뇨/ 어느 권력이 네 등을 두다려/ 목메인 명인(鳴咽)을 자아내드뇨// 권력이어든 차라리 살을 아스라/ 영어(囹圄)에 물어진 살이어든/ 아 권력이어든 앗갑지도않은 살을점이라// 자유는 그림자보다는 크드뇨/ 그거쇼은 영원히 역사의 유실물이드뇨/ 한 아름 공허여/ 아 우리는 무엇을 어루만지뇨// 그..

댓글 시詩 느낌 2021. 7.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