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2021년 09월

17

수필 읽기 불알 떨어진다 / 송일호

예나 지금이나 시골 동네는 조용하기만 하다. 장닭이 지붕 위에 올라가 꾹- 꾹꾸구~ 하고 울면 다른 집 장닭도 나도 질세라 따라 울고, 봄이 되어 새 풀을 먹고 기운이 오른 황소가 암소를 보고 환장을 하는 것 외에는 무료하기 짝이 없는 시골 동네에 이변이 일어났다. 신문 잡지 하나 없고, 라디오 하나 없는, 기계라고는 자전거밖에 없는 동네에 집채만 한 트럭이 들어온 것이다. 동네 아이들이 처음 보는 자동차를 보기 위해 다 모였다. 나도 트럭을 보기 위해 달려갔다. 그런데 내 등 뒤에는 동생이 업혀 있었다. 그날따라 동생 업어주는 배당이 나에게 돌아온 것이다. 좀 창피하지만 좋은 구경을 놓칠 수는 없었다. 그 당시 부모는 농사일 나가고 할머니가 손자를 길렀다. 줄줄이 사탕 그 많은 손자를 다 돌보지 못하고..

댓글 수필 읽기 2021. 9. 17.

17 2021년 09월

17

수필 읽기 나의 스승은 똥 / 송일호

보릿고개가 완전히 없어진 것은 1970년대 말이다. 지금과 같이 봄이 되어 보리가 고개를 숙이는 ‘보릿고개’가 오면 먹을 것이 없어 초근목피(草根木皮)를 찾아 산과 들을 헤매야 했다. 그중에서 쑥이 가장 좋은 먹거리였다. 시골 어디를 가도 잘 자라있는 쑥을 보면 그때 그 시절이 생각난다. 동네 어른을 만나면 “아침 잡수셨습니까? 점심 잡수셨습니까?” 이렇게 인사를 했다. 그때 GNP 100달러, 지금 2만5천달러, 우리나라 정말 잘 살아졌다. 그때나 지금이나 자식교육이 문제였다. 자식 공부를 시키지 않은 부모는 나무 그늘 밑에서 부채질이나 하며 농감(農監)을 했고, 자식 공부시키는 부모는 자식 대신에 농사일을 해야 했다. 돈이 되는 것은 다 내다팔고, 나중에는 소도 팔고 논밭도 팔고, 빚까지 져야 했으니..

댓글 수필 읽기 2021. 9. 17.

17 2021년 09월

17

시詩 느낌 이수복 시인

봄비 / 이수복 이 비 그치면/ 내 마음 강나루 긴 언덕에/ 서러운 풀빛이 짙어 오것다.// 푸르른 보리밭길/ 맑은 하늘에/ 종달새만 무어라고 지껄이것다.// 이 비 그치면/ 시새워 벙글어질 고운 꽃밭 속/ 처녀애들 짝하여 새로이 서고,// 임 앞에 타오르는/ 향연(香煙)과 같이/ 땅에선 또 아지랑이 타오르것다.// 故鄕의 하늘 밑에서 / 이수복 빠개진 석류랑/ 실가지 가지마다 쏟아질 듯이 망울지는 빨간 감/ 빨간 감이 먹음은 푸른 하늘밑이/ 긴 유랑 끝에 돌아와 서는 내 마음에는/ 왜 이다지 기쁘냐// 하늘 비치며 하늘밑으로 흘러나가는 시냇물도/ 해지면 낙엽처럼 훗하게 가마귀나 넘나들 뿐/ 깊은 명상 속에 예대로 고요한 산 얼굴로// 긴 유랑 끝에 돌아 와 서는 내 마음에는/ 왜 이다지 기쁘냐// 저 ..

댓글 시詩 느낌 2021. 9.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