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21년 09월

19

습득 코너 민간인 4명 태운 스페이스X, 지구로 귀환… / 조선일보

민간인 4명 태운 스페이스X, 지구로 귀환… 우주관광 시대 열었다 [사이언스샷] 크루 드래건, 사흘 우주궤도 비행 마치고 플로리다 앞바다에 안착 조선일보 이영완 과학전문기자 입력2021.09.19 08:07 사상 최초로 순수 민간인만 탑승한 우주선이 국제우주정거장보다 높은 궤도에서 지구를 선회하고 지구로 귀환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비행을 계기로 본격적인 우주관광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세운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는 18일(현지 시각) “민간인 4명을 태운 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오후 7시 6분(한국 시각 19일 오전 8시 6분) 플로리다 앞바다에 안착했다”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지구 귀환 과정을 생중계했다. ◇90분에 한 번씩 지구 선회 스페이스X는..

댓글 습득 코너 2021. 9. 19.

19 2021년 09월

19

수필 읽기 죽은 시인의 사회 / 최인호

k형, 나는 후배작가 중에서 k형을 눈여겨보고 있는 사람 중의 하나입니다. 비록 평소에 작가들과 어울리지 않아 한번도 만나본 적은 없지만 k형의 작품만은 일부러 찾아 읽고 있는 사람입니다. 왜냐하면 k형의 작품 속에는 독특한 재능 같은 것이 번뜩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평소에 나는 질투심을 느낄 수 있는 젊은 작가의 작품을 만나게 되기를 고대해 왔었습니다. 마치 74세의 노인 괴테가 보헤미아의 온천지대에서 19세의 소녀 울리케 폰레베초프를 본 순간 첫눈에 반해 구혼까지 했던 것처럼 말입니다. 괴테가 울리케에게 매혹 당한 것은 애욕 때문이 아니라 아마도 그 눈부신 젊음의 생명력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나는 울리케와 같은 싱싱한 생명력을 가진 젊은 작가를 고대해왔던 것입니다. k형, k형에게는 그럴 ..

댓글 수필 읽기 2021. 9. 19.

19 2021년 09월

19

시詩 느낌 함형수 시인

마음의 단편 / 함형수 1./ 떼―○, 떼―○……/ 새벽공기를 지르고 종소리 은은히 들려오네./ 아― 내 저山속으로 들어가련지 오래엿건만.// 2./ 마음아./ 인제는 웃지도말어라, 울지도말어라.// 3./ 오늘은 꽃꺾으러 뒷산으로 가드니/ 가련한 자여, 너도 모르게 한줌의 샛(芒)대를 꺾어왓고나// 4./ 저녁하눌을 날아가는 기러기떼여./ 울며 멀―리어디론지 날아가는 기러기 떼여.// 5./ 그어느날인가 海邊에서본 景致 멀―리 水平線에 사라지는/ 배(船) 한척.// 6./ 갈바람을 원망하면서 가을들에 헤메는/ 나무잎과도 같이 내/ 밝는날부터는 그어디든지 헤메고싶소.// 7./ 내죽은 무덤앞에 碑를세워주겟다고/ 친구여 거기엔 이러케나 써주오./ 이世上을 울도웃도못하고 걸어간사람이라―고.// * 1935년..

댓글 시詩 느낌 2021. 9.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