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2021년 11월

03

수필 읽기 향수라는 병 / 권재술

경상북도 영해가 나의 고향이지만, 영해에서 보낸 세월은 고등학교 시절까지다. 그러니 20년도 채 되지 않는다. 서울에서 십여 년, 미국에서 4년, 나머지는 내가 지금 살고 있는 충청북도 청주에서 보냈다. 청주에서 보낸 세월이 50년이 다 되어 간다. 그래도 고향이라고 하면 충청북도 청주가 아니라 경상북도 영덕군 영해면 관어대인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청주가 고향이 아니라고 해서 정이 들지 않은 것은 아니다. 내가 살고 있는 아파트는 청주의 북쪽에 자리 잡고 있어서 창을 열면 청주시가 한눈에 들어온다. 앞으로는 이름조차 충청도스러운 무심천(無心川)이 청주의 도심을 가로질러 흘러와서는 내 아파트 뒤쪽에서 미호천을 만나 멀리 금강으로 흘러가고, 동쪽에는 우암산(牛巖山)이 우뚝 솟아 있다. 남쪽으로는 피반..

댓글 수필 읽기 2021. 11. 3.

03 2021년 11월

03

습득 코너 함께라서 좋다 / 이민구

번역문과 원문 넘어가지 않던 밥도 마주 앉아 먹으니 한 술 더 먹게 되고, 밍밍하던 시골 막걸리도 마실수록 맛나다. 少食輒防喉 對案飯加匕 村醪薄無過 屢觴覺轉美 소식첩방후 대안반가비 촌료박무과 누상각전미 - 이민구(李敏求, 1589〜1670), 『동주집(東州集)』4권 「희신랑래회(喜申郞來會)」 해 설 이민구의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자시(子時), 호는 동주(東洲) 또는 관해도인(觀海道人)이다. 『지봉유설(芝峯類說)』의 저자로 잘 알려진 이수광(李睟光)의 아들이다. 진사시와 증광문과(增廣文科)에서 모두 장원한 실력자다. 이괄의 난이 평정된 뒤 36세의 나이로 경상도 관찰사에 임명되는 영예를 누렸지만, 병자호란 당시 강화도가 함락되자 문책받아 평안북도 영변에 유배되었다. 영변에서 7년, 아산에서 3년의 유..

댓글 습득 코너 2021. 11. 3.

03 2021년 11월

03

시詩 느낌 홍해리 시인

봄, 벼락치다 / 홍해리 천길 낭떠러지다, 봄은.// 어디 불이라도 났는지/ 흔들리는 산자락마다 연분홍 파르티잔들/ 역병이 창궐하듯/ 여북했으면 저리들일까.// 나무들은 소신공양을 하고 바위마다 향 피워 예불 드리는데 겨우내 다독였던 몸뚱어리 문 열고 나오는게 춘향이 여부없다 아련한 봄날 산것들 분통 챙겨 이리저리 연을 엮고 햇빛이 너무 맑아 내가 날 부르는 소리,// 우주란 본시 한 채의 집이거늘 살피가 어디 있다고 새 날개 위에도 꽃가지에도 한자리 하지 못하고 잠행하는 바람처럼 마음의 삭도를 끼고 멍이 드는 윤이월 스무이틀 이마가 서늘한 북한산 기슭으로 도지는 화병,// 벼락치고 있다, 소소명명!// 투망도投網圖 / 홍해리 무시로 목선을 타고/ 출항하는 나의 의식은/ 칠흑같은 밤바다/ 물결 따라 흔들..

댓글 시詩 느낌 2021. 1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