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21년 11월

19

습득 코너 세계대회 우승한 여성의 일침 / 이수형 서울대 교수

"서울대서 뭘 배웠나 모르겠다" 세계대회 우승한 여성의 일침 중앙일보 입력 2021.11.19 05:00 추인영 기자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수석으로 졸업한 직후 행정고시(42회·재경직) 차석까지 했는데 실전에선 “역량이 부족하다”고 느꼈단다. 2002년 안정적인 직장을 포기하고 유학을 떠났다. “경력 인정도 안 되고 지원도 못 받는” 자의 휴직이었다. 유학 중 휴직 기간(5년)을 넘기면서 면직돼 민간인 신분이 됐다. 지난 11일 구글이 운영하는 세계 최대 규모 인공지능(AI) 경진대회 ‘캐글’ 데이터 분석대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이수형(45)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이야기다. “온라인 교육, 극빈층보다 차상위가 소외” 이 교수는 ‘코로나 시대의 교육환경 및 불평등’을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에서 AI..

댓글 습득 코너 2021. 11. 19.

19 2021년 11월

19

수필 읽기 고구마 아저씨 / 남명모

눈이 펑펑 쏟아지는 날 오후였다. 책상 위에 얹어둔 휴대전화가 요란스레 울렸다. “고구마 아저씬가요?” 곱고 앳된 여인의 목소리다. 고구마 아저씨라니! 잘못 걸려온 전화라 여기고 끊고 보니 언뜻 집히는 데가 있었다. 지난해 가을이었다. 밭에서 고구마를 캐고 있는데 할머니 한 분이 찾아와 “너무 좋다! 너무 좋다!” 탄성을 지르며 한 박스만 팔라고 했다. 그 해엔 조금밖에 못 심어 우리가 먹기에도 부족했는데 칭찬에 넘어간 아내가 딱 한 박스만 팔자고 했다. 지금 산책 중이라는 할머니는 저녁 일곱시 정각에 자기네 아파트로 가져오라며 주소를 알려주었다. 약속 시각에 맞추어 빛깔 좋고 잘생긴 녀석들만 골라 담았다. 이날 하필이면 손수레를 집에 두고 와 2km가 넘는 곳까지 상자를 어깨에 메고 끙끙거리며 찾아갔다..

댓글 수필 읽기 2021. 11. 19.

19 2021년 11월

19

시詩 느낌 하영 시인

하영 시인 1946년 경남 의령 출생하고 마산여고, 창신대(昌信大) 문예창작과 졸업하였다. 1989년 《문학과 의식》에 「미뉴에트」 외 2편이 당선되어 등단. 이 당선 신인상 공모詩(1989), 2000년 《아동문예》에 동시 「애기똥풀꽃」 외 2편으로 아동문예문학상 수상으로 등단하였다. 저서로는 시집 『너 있는 별』, 『빙벽 혹은 화엄』, 『자귀꽃 세상』, 『햇빛 소나기 달빛 반야』와 동시집 『참 이상합니다』, 『꽃밥 한 그릇』, 인도순례기 『천축 일기』가 있다. 남명문학신인상, 아동문예문학상, 경남아동문학상, 마산시 문화상, 경남예술인상(공로상), 시민불교문화상(문학상), 2016 시인들이 뽑는 시인상, 큰창원한마음예술제 올해의 작가상 등을 수상하였다. 경남여류문학회장 역임, 한국아동문예작가회, 경남현..

댓글 시詩 느낌 2021. 11.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