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2021년 11월

25

수필 읽기 혼(魂) / 손경찬

갤러리에 들어서자마자 한 그림 앞에 섰다. 백발을 흩날리며 눈을 부릅뜬 늙은 여인의 그림이다. 순간 나도 모르게 ‘여자의 일생’이라는 말이 나왔다. 가슴과 얼굴은 그녀의 살아온 자국처럼 온통 검버섯으로 덮여 있었다. 그녀의 가슴에서 그 무엇이 목줄을 타고 위로 올라오지만 입은 꽉 다물고 있다. 입 밖으로 나가지 못한 그것은 다시 코로 올라가고 눈으로 갔다. 피눈물이 맺힌 눈과 흐르는 피를 막지 못하는 코가 대신 말을 한다. 그림은 여인의 자글자글한 주름의 세월만큼 참아 온 한을 담고 있다. 그녀의 표정을 빌어 작가는 세상의 아픔을 얘기한다. 그 그림을 그린 김성룡. 나는 그를 미친놈이라 부른다. 십여 년 전, 처음 만났을 때 그는 반 미친 것처럼 보였다. 예사롭지 않은 그의 그림을 우연히 보고 반년에 걸..

댓글 수필 읽기 2021. 11. 25.

25 2021년 11월

25

수필 읽기 티 없이 살라 하는데 / 손경찬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 없이 살라하네/ 성냄도 벗어놓고 탐욕도 벗어놓고/ 물 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서기 1300년대에 나옹선사가 남긴 선시다. 선(禪)은 마음을 한 곳에 모아 고요히 생각하는 일이다. 조용히 생각할 시간을 갖지 못하는 이 시대에 이 같은 선시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그런데 나는 이 선시를 좋아하는 이유가 작품이 좋기 때문만은 아니다. 나옹선사가 내가 태어난 영덕에서 나셨다는 그 사실 만으로 특별히 애착을 갖는다. 그야말로 무조건 좋아하는 편이다. 나옹선사(1320~1376)는 고려 말 예주부에서 출생했는데, 예주부는 지금의 경북 영덕군 창수면 갈천리다. 고려 말기의 고승으로 공민왕의 왕사이기도 했다. 나옹왕사로 불리는 것..

댓글 수필 읽기 2021. 11. 25.

25 2021년 11월

25

시詩 느낌 장인수 시인

장인수 시인 1968년 충북 진천에서 출생. 고려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 졸업하였다. 2003년도 시 전문지 《시인세계》로 문단에 나왔다. 시집으로 , , , , 등이 있고 교양서로 이 있다. 서울 중산고등학교 국어교사로 재직 중이다. 꽃 / 장인수 꽃은/ 조폭보다 더 조폭답다/ 전폭적으로, 무차별적으로 예쁘다/ 불법 폐기물장에도/ 도로 건설 현장에도/ 여지없이 뿌리를 내리고 꽃은 핀다/ 꽃향기는/ 지독하게 살아남아/ 뿌리를 내린다/ 식물의 화려한 생식기인 꽃은/ 부끄럽지 않다/ 당당하고 용감하게/ 벌렁,/ 활짝/ 꽃잎을 한껏 벌린다/ 조폭보다 더 조폭 같다/ 포기마다/ 꽃폭이다/ 모든 서식지를 개척하며/ 모험심으로/ 미친 듯이/ 번식에 힘쓰며/ 살고, 살아내고, 살아간다/ 지독하고 징그럽다/ 꽃이 있..

댓글 시詩 느낌 2021. 11.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