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2022년 01월

27

수필 읽기 나이 들면 보이는 것들 - 동피랑 벽화마을에서 / 양미경

나이가 들수록 사물을 보는 눈은 침침해지지만, 그 사물의 내면에 숨겨진 아름다움을 보는 눈은 깊어지는 것일까. 얼마 전 동피랑 마을을 찾았다. 왜 갑자기 그곳 언덕 가파른 마을을 올라가볼 생각이 들었는지 모른다. 아마 봄 햇살이 따스해서였을 것이다. 동피랑은 이름 그대로 ‘동쪽 벼랑’이라는 뜻이다. 통제영(統制營)의 동쪽 바다를 감시하고 견제하기 위한 포가 설치되었던 언덕 꼭대기가 동포루(東砲樓)이다. 시에서는, 좁은 골목을 따라 다닥다닥 붙은 낙후된 이 마을을 철거한 뒤 동포루를 복원하고 언덕 전체를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었다. 그즈음 한 시민단체가 발 벗고 나서서 ‘동피랑 색칠하기-전국벽화공모전’을 열었고, 전국의 미술대학생과 일반인들이 모여 담벼락과 축대에 벽화를 그렸다. 그 후 관광명소로 탈바꿈하..

댓글 수필 읽기 2022. 1. 27.

27 2022년 01월

27

수필 읽기 아날로그 - 건널 수 없는 강 / 엄현옥

- 잠결에 놀라 잠결에 놀라 시계를 본다. 벽에 걸린 직사각의 전자시계는 빨갛게 충혈된 숫자만을 보여준다. ‘2;45’ . 방안에 걸린 것이라기보다는 저자거리의 전광판 같다. 무심한 것 같으니라고. 그 숫자만으로는 일어날 시간까지 얼마가 남았는지 가늠할 수 없다. 비몽사몽에 공간 지각력이 무딘 나로서는 선뜻 감을 잡을 수 없는 것이다. 돌아누워 협탁의 낡은 탁상시계를 다시 본다. 길고 짧은 두 개의 바늘이 연두색 형광빛을 조심스레 발한다. 모세혈관인 양 가는 눈금들로 나뉘어 있다. 두개의 바늘과 촘촘히 나뉘어진 금들은 몇 시간을 더 자도 되는 것인지 짐작하게 한다. 그제서야 안도한다. 셈하기에 손가락을 동원하던 유년의 수준이다. 이제부터 더 잘 것이다. 그러나 잡다한 생각에 잠은 멀리 달아났다. 돌아오기..

댓글 수필 읽기 2022. 1. 27.

27 2022년 01월

27

시詩 느낌 김혜천 시인

김혜천 시인 서울 출생, 2015년 《시문학》 신인문학상으로 등단, 푸른문학상 수상. 윤동주서시문학상 제전위원, 한국문학비평가협회 이사. 조계종 12기 포교사. 적정(寂靜) / 김혜천 마방이 잠시 먼 산을 쳐다보는 사이/ 꽃 한 송이// 떨// 어// 진// 다// 천 길 협곡/ 몽롱하게 멀어지는 방울소리// 오색 술 달린 안장을 상으로 받은 날이다// 피멍으로 짊어진 모차와 소금/ 모봉을 넘을 때 마다 하나 씩 빠지는 발톱/ 각혈로 얼룩진 차마고도/ 그 길에서/ 시시때때 다짐했다/ 호시탐탐 노렸다// 등짐으로 닿을 수 없는 그곳/ 명성으로는 더 멀어지는 그곳// 벗어버리자/ 죽음만이 완성이다// 바람의 변주를 타고/ 오방색 춤사위/ 허공을 훠이훠이 젓는다// 폐허에서 오는 봄 / 김혜천 위태로운 발상은..

댓글 시詩 느낌 2022. 1.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