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화

공 상희 2006. 7. 31. 12:26
교회성장은 자기 반성부터

1907년 평양 대부흥회가 길선주 목사의 인도로 진행되고 있었다. 장대현교회에 모인 1500여명은 길목사의 설교에도 변화가 없었다. 기도도 터지지 못했고 성령의 은사도 임하지 않았다.그때 길목사는 은혜의 단절은 자신의 탓이라 깨닫고 외치기 시작했다.
“저는 아간과 같은 놈이외다. 저 때문에 여러분이 은혜받지 못했습네다.언젠가 제 친구 한 사람이 임종하면서 제게 부탁하기를 ‘나는 이제 죽지만 내 재산을 잘 처리해주게.내 아내는 무식해서 아무것도 할 수 없으니 꼭 부탁하네’라며 세상을 떠났습네다. 저는 그의 재산을 정리하면서 1백원을 잘라 먹었습네다. 저는 하나님을 속였습네다. 저는 내일 아침 일찍 그 돈을 그 부인에게 돌려주겠습네다” 길목사의 우렁찬 공개 자복이 터지자 회중석에선 통회가 일어나기 시작했고 저 유명한 성령강림사건이 일어나게 되었다.
가정을 파괴하고 교회성장을 가로막고 민족공동체를 분열,파괴시키는 것도 따지고 보면 책임을 떠넘기기 때문이다.“네 탓이다.네가 책임져라”라는 파행이 계속되는 한 회생의 처방은 없다.그러나 “나 때문입니다.내 탓입니다”라는 회개운동이 일어난다면 제3의 부흥운동은 활화산처럼 일어나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