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두루미 2021. 1. 15. 10:24

계단

신아문예대학 수필창작 수요반 김세명

 

 

 

기린봉 등산길 돌계단은 돌과 시멘트를 섞어서 쌓았다. 기린의 목처럼 기다란 능선길을 언제 누가 쌓았는지 알 수 없지만 정상까지 잘 보존되어 있다. 만약 이 계단이 없었다면 자연은 크게 훼손되었을 것이다. 나는 이 계단을 오르면서 계단의 수를 센다. 어느 날은 천 개였다가 다음 날에는 다시 세면 몇 개가 모자란다. 그러나 숨을 헐떡이면서도 속셈으로 수를 세면 힘든 걸 잊기에 매일 계속한다.

처음에는 열 개 단위로 손가락을 꼽아가면서 백 단위가 되면 왼손가락을 꼽는 식으로 세다보면 힘든 줄 모르고 정상까지 도달한다. 해발 271미터지만 계단은 시작부터 정상까지 이어졌다. 전주8경 중 제1경이 기린토월(麒麟吐月)이다. 숨은 턱까지 차오르고 코끝에 땀이 송골송골 맺힐 쯤에 잠시 숨을 고른다. 매일 아침마다 세다 보면 일 천 개가 못될 때도 있다. 그러나 그건 문제가 되지 않는다. 사람들 중에는 계단을 싫어하는 사람도 많다. 그들은 다른 길을 통해 정상에 오른다. 나는 계단으로 올랐다가 내려 올 때는 평지로 내려온다. 계단을 쌓은 석수장이의 수고로움을 생각하면서 오르내린다. 만약 계단을 쌓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오랜 세월 비바람에 씻겨 능선은 패이고 무너져 제 모습을 간직하지 못했을 것이다.

계단을 오르다 보면 사람의 한 평생도 이처럼 힘든 고비가 있으려니 싶다. 또 위계질서가 있다. 한 계단 윗자리에 있다고 아랫사람을 막 대하는 사람도 있다. 신라의 현군(賢君)으로 일컬어지는 경문왕이 왕자때 좋은 일 세 가지를 보았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높은 자리에 있으면서 낮은 사람들보다 겸손하게 사는 이가 첫째요, 큰 부자이면서 검소하게 옷을 입는 이가 둘째요, 본디 귀하고 힘이 있으면서 그 위세를 쓰지 않는 이가 셋째입니다."

이 말의 요체는 섬김이다. 계단이 사람에게 주는 의미는 크다. 사람도 계단처럼 위, 아래 구분하여 자기의 직분만 충실히 하면 될 터인데 한 계단 위에 있다고 권세를 휘두르려 한다. 계단은 위에 있지만 아래 계단에게 권세를 부리지도 않고 제 위치를 지킨다. 오히려 아래계단이 튼튼해야 위가 무너지지 않기에 아래를 더 튼튼히 한다. 아침 등산길에서 계단을 오르내리며 사람도 위, 아래 각자 본분을 다 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계단은 나에게 수고로움도 주지만 나에게 깊은 깨달음도 준다. 계단을 오르는 것은 운동효과가 크다. 요즘은 춥기도하고 코로나19로 비대면이라 내가 사는 아파트 계단을 오르고 있다. 23층 까지 오르고 내려올 때는 승강기를 이용한다. 라디오를 들으며 2회정도 오르다 보면 춥지도 않고 운동효과도 좋다. 헬스장도 폐쇄되어 등산하는 효과도 있다. 매일 아침마다 오르니 참 좋다.

(2021.1.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