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march 2017. 5. 19. 20:44



오늘도 이른 새벽부터 물질을 나가서 성게를 잡아오신 어머니

점심쯤 물질을 마치고 오셔셔 식사를 하자마자 성게알 채취작업을 또 힘들게 시작합니다.



통통하게 살찐 성게알






오늘 물질 하시다가 성게 가시에 찔려

손이 아파 작업을 잘 못하셨다고






오분자기






물질을 마치고 나오는 해녀들



물질을 마치고 나와 성게며 소라며 해삼이며 정리하는 해녀들








힘들게 채취한 성게알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편안한 마음으로 머물다 갑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