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2022년 06월

26

Life/Diary of Jung Heat in the kitchen over delivery apps

Heat in the kitchen over delivery apps 재미있고 의미있는 기사다. 뉴질랜드인들이 배달음식을 얼마나 좋아하게 되었는가? 배달의 민족이라는 한국사람 못지 않게 되가고 있다. 크게 봤을 때 뉴질랜드처럼 인구 밀도가 적은 나라에서 배달관련 된 비즈니스가 될까 싶지만, 오히려 오클랜드 처럼 인구밀도가 높은 도시가 있는 곳에서는 음식 배달업이 잘 될것이고 산간오지 구석구석 보이지 않는 곳에 숨어사는 키위들도 온라인 쇼핑을 즐기고 있으니 택배업도 잘 될것이다. 나 처럼 Trademe 중고품 사이트에서 노는 사람도 많은데 택배비는 결코 저렴하지 않다. 아무리 싼 물건이라도 택배비는 기본 $5 이상부터 시작한다. 예를 들어 볼펜 1자루를 사면 볼펜은 $2이고 택배비는 $6이며, 시골지역은 ..

24 2022년 06월

24

Life/Diary of Jung 파케하 ; Pãkehã

파케하 Pãkehã를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18세기후반 뉴질랜드에 정착한 유럽인과 마오리의 혼혈 정도 되겠다. 이후에도 호주를 비롯한 유럽에서 백인들이 유입되었고 이들은 뉴질랜드에 이미 살고 있던 마오리족과 함께 섞여 살게 되거나 몇차례 전쟁을 거쳐 와이탕이 조약(1840년2월6일)에 이르러서 공존하게 된 유럽인(백인&홍인)들을 통칭하는 말이다. 유럽피안과 마오리의 혼혈. 요즘에는 이야기 속에서 파케아라는 단어가 등장하면 대부분 오랫동안(?) 이땅에 거주해 왔다는 자부심을 느끼는 사람이 많은것 같다. 몇몇은 경멸적인 의미로 받아들이기는 하지만 말이다. 가끔 신문이나 페이스북 같은데서 파케아라는 단어를 보게 되는데 거의 좋은 의미다. 오늘은 마오리 설날 Matariki day이다. 여기에 대해 신문에 기고문..

18 2022년 06월

18

Life/Diary of Jung 마타라키

마타리키란? 마타리키는 황소자리의 어깨 부분에 자리한 ‘플레이아데스 성단’(Pleiades cluster)을 가리키는 마오리어로, 마오리 고유의 새해를 의미하며, 마타리키(플레이아데스 성단)가 나타난 날을 기준으로 매년 시작 날짜가 바뀐다. 5월 말에서 6월 초 오클랜드를 기준으로 북동쪽 하늘에 플레이아데스 성단이 나타나는데, 마오리는 예로부터 이를 마타리키라고 부르며 새해의 상징으로 여겼다. 전통적으로 마오리족은 마타리키 이전에 농작물 수확을 마치고 다음 농사를 준비했다. 추수를 막 끝내 음식물이 풍부한 만큼 사람들과 함께 모여 음식을 나누고 한 해 동안 농작물이 잘 자라게 해준 신에게 감사하면서 새해에도 풍년이 들도록 기원했다. 마타리키를 보고 이듬해의 작황을 점치기도 했는데, 별들이 밝고 환하면 그..

12 2022년 06월

12

Life/Diary of Jung 노력의 댓가

노력의 댓가 노력의 댓가는 값지고 즐겁다. 비록 그 과정이 좀 어렵고 힘들 지라도 말이다. 우리집 아이들 요즘 운동은 이렇다. 다현이는 칼리지에 들어가면서 PE 과목에서만 운동을 하고있고, 아직 클럽활동은 시작하지 않고 있다. Term4에서부터 운동 클럽에 들어갈 수 있다고 한다. 배구를 하고 싶다하는데 시작하기 전까지는 줄넘기나 산책으로 기초체력 운동만 한다. 다민이는 여름 소프트볼 시즌이 끝났고 이번 Term부터는 축구를 시작했다. 클럽 Year Under8 팀에 들어갔다. 가끔 다현이랑 축구공 가지고 놀던 기억이 있는지 축구를 좋아한다. 다민이는 또래들에 비해서 체격이 좀 좋은 편이고 몸무게가 거의 50kg에 육박하니 축구게임 풀타임을 소화하는것은 무리가 될 것같았다. 그래서 스스로 선택한 포지션이..

29 2022년 03월

29

Life/Diary of Jung 벨트 쓸뻔한 일

벨트 쓸뻔한 일. '아빠 나 오늘 학교에서 밸트 쓸뻔 했어' 라는 말을 듣는 순간 이건 뭔소린가 ?? 다현이 학교 끝나는 시간에 맞춰 학교앞에서 픽업해옵니다.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3시에 끝나고, 고등학교는 3시10분에 학교가 끝납니다. 아마도 아이들을 픽업하는 학부모를 위한 배려가 아닐련지... 다민이와 다래는 엄마가 픽업. 아무튼 차에 타고 집으로 오는 길에 다현이가 꺼낸 말입니다. 사연인즉... 학교에서 점심을 먹고나서 남는 자투리 시간에 컴퓨터 켜고 게임을 하고 있는데 옆에서 구경하던 놈이 자꾸 허튼소리를 해댓다고 합니다. 아는 놈은 아니고 같은 교회다니는 A와 같이 인터를 다녔다고 합니다. 다현이와 같은 교회다니는 A는 다현이보다 한살 어리지만 갓난아이때부터 같이 교회를 다녔고, 뉴질랜드 학년 배..

20 2022년 03월

20

Life/Diary of Jung 그래 책이나 읽자.

니기럴... 책이나 읽자. 소문난 잔칫집이 있다기에 찾아가려 집을 나서다가 우리집 문앞에서 어떤놈이 심하게 토악질을 해놓고 간걸 봤다. 그 후로는 문밖에 나가질 못하겠다. 보기만 해도 토할것 같고 지금 다시 생각만 해도 속이 울렁거린다. 지금 내 심정이다. 내조국 대한민국에서 새 대통령을 뽑는다길레 관심가지고 지켜봤는데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어디 실망뿐인가... 그날 아침 이후로 'DAUM사이트'에는 접속하지 않고, 저녁마다 설걷이 하며 듣던 털보 방송도 이제 안듣기로 했다. 어디 털보 방송뿐인가? 한국관련 소식을 접하던 시사유튜브는 전혀 눈을 주지 않고 있다. 혹시 보면 토할지도 모르니... 내가 지금 글을 쓰고 있는 블로그 조차 DAUM사이트에 적을 두고 있어서 블로그에 글 쓰는것도 접어야 하나..

19 2022년 03월

19

Life/Diary of Jung 바느질 ; Running stitch, Blanket stitch

바느질 ; Running stitch, Blanket stitch 학교 다녀온 다민이가 바느질을 해야한다고 합니다. 수업시간에 바느질을 하기로 했는데 아빠가 아빠가 가르쳐줘야 한다고... 옆에 있던 다래도 함께 합창을 시작하네요. 바로 시작하자고... 저녁밥 먹고 쉬는 시간에 해보자고 달래놓고 뭘 만들어 볼까 궁리궁리... 다현이는 인터가 되서야 수업시간에 바느질로 신발가방을 만들던 과정이 있던데 이제 8살 짜리들이 바느질을 한다니 좀 어려울것 같은데 말입니다. 그래도 한번 해야겠다고 맘 먹은것은 꼭 해봐야 다음부터 말을 안꺼내니 오늘 저녁에 일단 뭐라도 만들어야 겠습니다. 다현이 갓난아이때 모빌 만들고 남겨놨던 모직 천조각들이 서랍장 안쪽에 있습니다. 언젠가 쓸모가 있을 줄 알고 보관했었나 봅니다. 두..

08 2022년 03월

08

Life/Diary of Jung 피조아, 가을이 오나봅니다.

피조아가 나왔습니다. 아내가 중국마트에서 $5 주고 다섯개들이 한봉지 사가지고 왔네요. 묘한 맛, 흡사 화장품 냄새같은 맛이 나는 피조아. 오늘은 아이들이 식후 간식으로 잡았습니다. 가을이 오나봅니다. 한국과는 정 반대 계절을 보내는 뉴질랜드에서는 계절을 놓칠 때가 가끔 있습니다. 사시사철 녹색 풍경이 주변을 감싸고 있으니 그럴 수 밖에 없는건 아닌지... 이럴때는 요즘 무슨 과일이 풍성한가를 보면 됩니다. 몇가지 과일을 빼놓고는 주변 나라들에서 수입하기 때문에 슈퍼에는 늘 다양한 과일들을 볼 수 있지만... 계절마다 특별히 쌓아놓고 파는 과일들이 있습니다. 지난주까지는 옥수수와 수박이 식품매장 입구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엇그제부터 옥수수가 안보이고, 수박도 뒷전으로 밀려났으니 계절이 바뀌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