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가라 고슴도치

댓글 0

Life/Diary of Jung

2021. 11. 28.

잘가라 고슴도치.

집에 돌아와보니 마당이 시끌벅적 합니다. 아이들이 나와서 뭔가를 보여주면서 설명하느라고 난리법석.

뭔가 들여다 보니, 신발상자에 고슴도치 새끼한마리가 들어 있네요. 학교 갔다와서 마당에서 놀다가 화단가 나무밑에 웅쿠리고 있던것을 다래가 발견했다고 합니다. 아마도 길을 잃어버린듯...

자꾸 기르고 싶다는 아이들을 설득해서 밤중에 어미가 와서 데려갈 수 있도록 상자를 살짝 열어놓고 데크밑 어두운곳에 놔뒀습니다. 아침에 다시 시끌벅적한 소리에 나가보니 제일먼저 일어난 다민이가 고슴도치 상태가 어떤지 확인하러 나갔다가 상자안에 그대로 있는 녀석을 봤습니다. 왜 안데려갔을까? 죽었나? 막대기로 살짝 건드려보니 잠자는듯 하면서도 약간 움직이기는 합니다. 

민달팽이를 몇마리 잡아서 옆에 놔주고, 컵에 물도 담아서 놔주고, 상자로 덮에서 어두둔곳에 일단 뒀습니다. 근데 다음날 저녁에도 어미는 찾으러 오지 않았고, 아기 고슴도치는 더이상 움직이지 않게 되었습니다. ㅡㅡ;;

 

아침에 코피를 쏟아서 학교에 가지 않는 다민이랑 같이 집앞 나무밑에 고슴도치를 묻었습니다. 아빠가 삽질 하고 있는 사이 게러지에 가서 판자를 하나 찾아오더니 고슴도치가 뭍힌 곳에 꼽아놓고 뭐라고 글자를 씁니다. '평화속에 잘 쉬어라' 'Rest in Pease' 

고슴도치 부모는 왜 새끼를 데리러 오지 않았을까? 어미는 아마도 로드킬을 당했던듯.. 참고로 우리집 근처에는 고슴도치가 많이 살고 있습니다. 우리집 근처 뿐만 아니라... 도심지만 아니라면 어디서든지 고슴도치 볼 수 있는 뉴질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