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요리/내가 만든 요리

조범 2011. 5. 11. 09:57

[제 포스팅중에서 색깔이 다른 글씨를 클릭하면 그 곳으로 이동합니다]

  

 

오늘은 와이프의 생일입니다.

음..... 30번째하고 조금(??) 넘는 생일입니다.

결혼한지 5년 째, 두 아들녀석들때문에 항상 고생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지난번에 제가 한 약속도 있고,

마침 와이프 생일이기도 하고.....

가족을 위해서 뭔가를 만들어봤습니다.

 

 

사실은 이번 징검다리 연휴때 제주도 여행을 가서

민욱아빠님도 만나고 겸사겸사 해서 대충 때우려고 했는데

출발 당일 새벽까지 둘째 녀석이 39도가 넘는 고열이 나서

몇 달 전부터 예약해놓은 제주 여행을 포기했답니다.

많이 신경써주신 민욱아빠님께 죄송한 마음 가득입니다.

다음에 제가 소주 한잔 따라드려야겠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아기받는남자님께서 예전에 알려주신 레시피를 떠올리면서

미역국을 준비했습니다.

사실 미역국은 와이프가 첫째 녀석 임신해서 입덧할 때 약 3개월 정도를

끊기지 않게 끓여서 대접을 했답니다.

소고기 미역국, 마른 새우 미역국, 생새우 미역국, 북어 미역국, 백합 미역국... 등등

 

하지만 오늘 끓인 미역국은 지금까지 제가 끓인 미역국들보다

훨씬 간단한 재료로 끓인 것이지만, 그 맛은 비교가 안될 정도였습니다.

 

재료는 양지 300g, 국간장, 소금, 생강가루가 전부 였으니깐요~

양지와 물을 넣고 저녁 9시부터 새벽 2시까지 푹 끓였습니다.

물론 중간 중간 물을 추가하면서 조절을 했습니다.

그리고 아침에 일어나서 1시간정도 더 끓인 다음에

미역을 불려서 넣고 마지막으로 소금간을 했습니다.

 

원래는 아기받는 남자님께서 알려주신 레시피는 위에 적어놓은대로였는데

왠지 레시피가 너무 간단해서 뭔가를 더 넣어야될 것 같다는 생각에

고기 냄새를 조금 더 잡아보려고 약간의 생강을 첨가했습니다.

양이 적어서 그런지 결과적으로는 맛에 크게 지장이 없었지만요~

 

300g이라고 해서 잘 몰랐는데 고기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1인분도 안되는 양이였습니다.

고기 좋아하시는 분들은 좀 더 푸짐하게 넣어서 드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수육도 한접시 썰어서 묵은 김치를 곁들여놓았습니다. 

 

 

곰탕집에서 수육 비싸다고 했는데 막상 요리를 해보니 진짜 좋은 재료라면 비싼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어쨌든 사먹는 수육과는 비교 불가입니다.

 

 

오늘의 하이라이트~~ 양지 넣고 6시간정도 푹 끓인 미역국 입니다.

양지를 손으로 찢어서 참기름 한방울 넣어 조물조물 무쳐서 고명으로 올렸습니다.

 

아빠가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서 요리를 한다는 것~

거창한 요리가 아니라도 좋습니다.

일단 시작을 해보시면 점점 더 그 기쁨을 느끼실 겁니다.

 

 

 

 

 

댓글 한마디, 추천 하나 남겨주시면 저에게는 제일 큰 힘이 됩니다.

늘 행복하시고 늘 건강하세요!!                 

(아래 손가락을 꾸~~욱 눌러보세요~ 행복해지실껍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아내를 위한 요리...라는 타이틀이 요리보다 더 구미가 당기는걸요..(ㅎㅎ)
김치만 봐도 침이고이는 건 한국인이란 거겠죠..(?)(ㅎㅎ)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옆에서 피로에 찌들어서 졸고 있는 남편을 보고 있자니...더 행복한 마음이 되네요..(ㅎㅎ)
쌀 뜸물에 미역국 끓이면 참 맛있습니다...ㅎ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멋진 남푠 대열에 들어서신건 가요(?)(?) 넘 멋지세요(~)(~)(^^)
정말 멋진 남편이군요..
이런 남편 있음 난 업고 다닐래요..
왠지 서글퍼지네.. 너무도 한카리스마하는 남편모시고 살아서 이때까지 설거지 한번 안도와주었는데.. ㅎㅎ
오늘 갑자기 조범샘한테 카리스마 남편애기 하고 가는군요 ㅎㅎ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잘보고 갑니다,소중하고 유익한 시간이 되세요
멋진 남편~~너무 보기 좋아요.
와이프님 눈물 흘리지 않으셨나요....
감동의 눈물....
저는 한번도 못받아봤는데...
아무리 옆구리 찔러도 안해주네요 ㅠㅠ
와우~~정말 멋진 남편 맞네요 조범님.

울남편도 작년 제생일에 새벽두시 술이 약간취했음에도 불구하고

미역국을 끓여줘서 넘 행복했고 남편이 쬐끔 미운행동을 해도 몇일은 용서가 되드라구요.

아내들은 아주 작은거에도 감동하지요.

참 보기 좋네요.

좋아하는 엄마를 보고 두아들도 행복 바이러스에 감염 되었을 거구요.

결혼 선배로서 상장?을 주고싶네요 ㅋㅋ

새록새록 이쁘게 사세용.

저도 좀 있다가 한번 올려볼께요.....

초간단 레시피인데 아주 맛납니다.....좀 짝퉁스러운데 맛은 완전 대박이랍니다......^^

정말 자상하신분이십니다.....
저희는 그냥 평소에 서로 잘 하는터라 생일이라고 뭘 따로 하지는 않습니다만.....헤헤헤......
제가 미역국 무지 좋아하는데...
그 중에서도 소고기미역국을 제일 좋아하죠.
그 깊고 구수한 맛이란!!!
속이 꽉 찬 정보들 오랫도록 간직하고 잘 이용 하겠습니다...!
사랑스런 남편!
정말 뷰티풀입니다.
잉꼬 부부! 화이팅!
늦었지남 아내분의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5월13일 어제가 권양 남편 음력 생일이었거든요 ㅎㅎ
전 새송이버섯과 미역 달달 볶아서 압력밥솥에 넣고 육수부어 푹~고았답니다 ㅎㅎ 남편은 흐물~거리는 미역국을 좋아해서요 ㅠ,ㅠ 취향 독특~ㅋ
아내를 위해 끓인 미역국, 맛있어 보이는데
부인의 평가는 어땠는지 궁금하군요. 하하

저희도 특별하게 날 찾는 스타일이 아니라.... 하하하
부인의 생일 축하 합니다~!!
대단하십니다
차라리 비싼 외식이 쉽지 저렇게 한다는게 보통 어려운일이 아니지요
생일 축하드립니다
와~~~~~역시 멋진 남자!!!!!!
남자인제가 봐도 흐믓한데 아주머님은 더더욱 그러셨으리라 생각듭니다...일생에 잘한일중에 하나가되리라 믿습니다...
넘흐 멋진 남편님 이세요..
아내를 위해 미역국을 끓여 주는 남편은 정말 손안에 꼽힐 겁니다.
젊으신분이 정말 감동입니다.

우수블로그님이 제 블에 다녀가 주셔서 영광입니다.
아구 배봐가 무자게 행복합니다요.. ^^
우와 대다나심니다. 행복하신 와이프님 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