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8해,신시배달5919해 단기 4354해,서기 2021해, 대한민국 102해(나뉨 73해),

22 2021년 03월

22

남북국시대 어부들의 개밥그릇·재떨이로 '천덕꾸러기'.. 700년 만에 보물로 깨어난 침몰선 도자기

어부들의 개밥그릇·재떨이로 '천덕꾸러기'.. 700년 만에 보물로 깨어난 침몰선 도자기 입력 2021. 02. 15. 05:07 댓글 188개 [바다에서 건져올린 타임캡슐] 한국 수중발굴의 시초 신안보물선 [서울신문]1970년대 어부 그물에 도자기 자주 걸려 당시 중요성 몰라 다시 바다에 던져 버려 1976년 도굴꾼 유물 팔려다 존재 알려져 수중발굴 경험 없어 해군 등과 합동조사 세계 수중고고학 사상 대규모 유물 나와 금속품·도자기 등 2만 4000여점 찾아내 목간 글씨 연구 결과 원나라 국적 밝혀져 당시 항로·유물 추정… 고려 거쳐 日향한 듯 신안보물선 14세기 해양 실크로드의 실증 신안보물선은 700년 가까이 물속에 있다가 세상 밖으로 나와 13~14세기 생활상을 알려줬다. 전남 목포 국립해양문화재연..

댓글 남북국시대 2021. 3. 22.

30 2019년 11월

30

남북국시대 해발 2천400m 산등성이에 지어진 '마추픽추', 이유 밝혀졌다

해발 2천400m 산등성이에 지어진 '마추픽추', 이유 밝혀졌다 기사입력 2019-11-28 17:26 l 최종수정 2019-11-28 17:32 잉카제국 사람들은 왜 해발 2천400m가 넘는 험준한 산등성이를 세계문화유산 마추픽추 건설부지로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동안 제기돼온 종교나 사회학적 이유 외에 공학적으로 이 지역이 시가지 건설에 적합했기 때문이라는 새로운 학설이 브라질 학자에 의해 제기됐습니다. 마추픽추는 "가기도 어렵고 건설도 어려운' 지역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돌을 정밀하게 쌓아 건설한 것으로 알려진 마추픽추는 20세기 초 안데스 산맥 북부 산등성이에서 발견됐습니다. 1983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됐고 2007년에는 '신(新) 세계 7대불가사의'에도 선정됐습니다. 브라질 리우그란데 ..

댓글 남북국시대 2019. 11. 30.

12 2019년 10월

12

남북국시대 폐허가 된 한반도 중심..궁예와 서태지는 무슨 꿈을 꾸었을까/궁예도성 1천여년 만에 모형으로 탄생 /‘궁예 꿈’ 60년 침묵 깨다

폐허가 된 한반도 중심..궁예와 서태지는 무슨 꿈을 꾸었을까 박경만 입력 2019.10.12. 05:06 수정 2019.10.12. 09:26 댓글 125개 경기도-한겨레 공동기획 [DMZ 현장보고서] ④역사문화유산 국경하천 임진강 삼국시대·한국전쟁 유적 빼곡 태봉국 궁궐 등 유적지 남북 공동조사 추진안돼 경기·강원·문화재청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 맞손 강원도 철원군 철원읍 관전리에 있는 옛 조선노동당의 철원 당사. 골조만 남은 3층 건물 곳곳에 포탄과 총탄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다. 남북을 가르는 임진강은 1500년 전인 삼국시대에도 100년 넘도록 고구려, 백제, 신라가 대치한 국경하천이었다. 강변에 늘어선 호로고루성, 관미성 등 성곽들은 당시 싸움터의 흔적을 간직하고 있다. 강을 따라 고랑포구,..

댓글 남북국시대 2019. 10. 12.

22 2019년 08월

22

남북국시대 건져올린 14척 중 고려 10척, 통일신라·조선시대는 겨우 1척씩뿐 바다만 아는 미스터리 ‘고선박’

건져올린 14척 중 고려 10척, 통일신라·조선시대는 겨우 1척씩뿐 바다만 아는 미스터리 ‘고선박’ 도재기 경향신문 선임기자 jaekee@kyunghyang.com 입력 : 2019.08.03 06:00 수정 : 2019.08.03 06:00 바닷속의 보물선, 고선박 수중고고학이 발전하면서 ‘보물선’으로 불리는 고선박 등 다양한 수중문화재들이 주목받고 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지금까지 바다에서 발굴한 고선박은 통일신라부터 조선시대까지 모두 14척이다. 사진은 경기 안산시 대부도 방아머리해수욕장 인근에서 고려시대 선박 ‘대부도2호선’이 발굴되는 장면(2015년)이며, 선체에서 청자 등 유물과 함께 곶감이 발견되기도 했다. 한국 수중고고학, 1976년 ‘신안선’ 발굴로 첫걸음…선박들 안에 콩·젓갈·솥부터..

댓글 남북국시대 2019. 8. 22.

16 2019년 08월

16

남북국시대 36년간 꼭꼭 숨겨뒀던 신안 해저유물 어디서 났을까

36년간 꼭꼭 숨겨뒀던 신안 해저유물 어디서 났을까 입력 2019.06.13. 15:06 수정 2019.06.13. 18:25 댓글 242개 일본 반출하려다 붙잡힌 60대 "어머니 유품" 주장 경찰, 정부 발굴 때 일부 빼돌려졌을 가능성 배제 안 해 하나씩 종이로 싼 뒤 오동나무 상자에 담아 보관한 덕에 보존상태 훌륭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신안해저유물 57점을 36년 동안 숨겨오다 일본으로 반출하려던 60대가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그가 이들 유물을 어떻게 지니게 됐는지 의문이 제기된다. 매장 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A(63) 씨는 경찰에서 "골동품 수집을 취미로 하던 어머니에게 유품으로 물려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유품으로 보관하고 있기에 57점은 비..

댓글 남북국시대 2019. 8. 16.

12 2019년 08월

12

남북국시대 신안선부터 십이동파도선까지..부산서 만나는 해저선박 유물

신안선부터 십이동파도선까지..부산서 만나는 해저선박 유물 입력 2019.08.12. 09:20 댓글 24개 20일부터 부산박물관 '한국의 수중보물'展 통해 해양유물 480점 소개 바닷속 마도2호선에서 발견된 청자매병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바다에 침몰했다가 수백, 수천 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는 고선박은 당대의 생활과 문화, 나아가 국제교류 양상을 보여주는 '보물선'이다. 1976년 한국 수중고고학의 시작을 알린 신안선을 비롯해 지금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고선박 유물을 갈무리한 전시가 20일 부산시 남구 대연동 부산시립박물관에서 개막한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와 부산시립박물관이 공동 기획한 특별전 '한국의 수중보물, 타임캡슐을 열다'는 해양유물 480점을 선보이는 자리다. 특별전은..

댓글 남북국시대 2019. 8. 12.

25 2019년 05월

25

남북국시대 땅속에서 500년, 아이같이 맑은 미소

땅속에서 500년, 아이같이 맑은 미소 [중앙일보] 입력 2019.05.06 00:02 수정 2019.05.06 10:17 | 종합 19면 지면보기 기자 이은주 기자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 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전. 영월 창령사는 고려 말~조선 초기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며, 나한상도 그 시기에 만들어져 봉안된 것으로 보인다.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나한의 얼굴에서배어 나오는 맑고 은은한 미소가 보는 이의 마음을 어루만진다.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오백나한’ 전시 2001년 영월 창령사 터에서 발견 불교의 ‘깨달음 얻은 사람’ 형상화 고려시대 조성, 조선 때 땅에 묻혀 “지난해 춘천국립박물관에서 소개됐을 때 관람객들 반응이 좀 특이했죠. 전시장..

댓글 남북국시대 2019. 5. 25.

23 2019년 05월

23

남북국시대 컴컴한 굴에서 나온 수많은 글자..금석문 보고 된 성류굴

컴컴한 굴에서 나온 수많은 글자..금석문 보고 된 성류굴 입력 2019.05.23. 18:48 댓글 0개 신라 진흥왕 행차 명문부터 조선시대 글자까지 존재 "특별함 간직한 신비한 공간..추가 조사·발굴 필요" 진흥왕의 울진 성류굴 행차 명문 '경진년명' 조사 (서울=연합뉴스) 울진 성류굴(천연기념물 제155호) 내부 제8광장에서 신라 진흥왕이 다녀간 명문(기록)을 발견했다고 울진군이 23일 밝혔다. 사진은 명문 판독을 맡은 심현용 박사가 명문을 조사하는 모습. 2019.5.23 [울진군 제공] photo@yna.co.kr (경주=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경북 울진 불영사 계곡 인근에 있는 석회암 동굴인 성류굴(천연기념물 제155호)이 수많은 문자자료를 간직한 금석문 보고로 급부상했다. 성류굴 명문은 고..

댓글 남북국시대 2019. 5.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