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8해,신시배달5919해 단기 4354해,서기 2021해, 대한민국 102해(나뉨 73해),

23 2021년 03월

23

여러나라시대/마한, 진한, 변한 고창 봉덕리 고분군서 출토된 '금동신발' 국가보물 지정 예고

고창 봉덕리 고분군서 출토된 '금동신발' 국가보물 지정 예고 이학권 입력 2021. 02. 17. 09:42 댓글 21개 고창 봉덕리 1호분 발굴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고창=뉴시스] 이학권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사적 제531호인 봉덕리 고분군(鳳德里 古墳群)에서 출토된 ‘금동신발(金銅飾履)’이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고 17일 밝혔다. 금동신발은 우리나라 삼국시대 중요 무덤에서 출토돼 당시 장례문화를 알려주는 대표 유물이다. 화려한 문양과 크고 내구성이 매우 약해 부장품으로 특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금동신발’은 19점 정도가 출토됐으나 그동안 문화재로 지정된 바가 없어 이번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것이 첫 사례다. ‘고창 봉덕리 고분군 출토 금동신발’은 고창군 아산면..

29 2020년 05월

29

여러나라시대/마한, 진한, 변한 [스크랩]호남의 옹관묘세력은 열도로 이주한 마고 한민족(해=왜)

호남의 옹관묘세력은 열도로 이주한 마고 한민족(해=왜) - 영산강세력은 다양한 형태의 무덤양식의 개방적인 해양세력 - 고구려의 남한정벌 때 영산강세력(해=왜)은 열도로 이주하였다 - '왜'는 '해(태양)'의 중국식 발음으로 사람.농경.마고(여)가 결합된 한자 기사등록 2017-06-11 08:41:44 수정 2017-06-12 03:11:11 윤복현 칼럼 기자 문헌과 고고학적 결합을 통한 사실입증으로 승리해야 하는 한-중-일 역사전쟁은 영토와 미래로 직결되는 문제다. 여신(마고)숭배와 석관묘(피라미드)와 옥 장식과 봉황토템과 햇살토기를 사용한 요서 한민족 문명의 젖을 먹고 자란 중국의 역사는 한민족의 역사로 중국대륙의 영유권은 한국에 있으며, 한반도 영산강지역의 마한문명의 젖을 먹고 자란 열도 영유권 또..

05 2020년 05월

05

여러나라시대/마한, 진한, 변한 전남 영암 내동리 쌍무덤서 마한시대 금동관 출토

전남 영암 내동리 쌍무덤서 마한시대 금동관 출토 송고시간2020-04-21 13:37 조근영 기자 일제 강점기 나주 신촌리 금동관 이후 100여년 만에 처음 출토 5세기 말∼6세기 초 영산강 유역 강력한 고대 마한 세력의 존재 재확인 금동관 [영암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영암=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영암군은 지방기념물 제83호 영암 내동리 쌍무덤에서 국보 제295호로 지정된 나주 신촌리 금동관과 매우 흡사한 금동관(편)이 출토됐다고 21일 밝혔다. 영암군과 전남문화관광재단 전남문화재연구소는 영산강 유역 고대사회 실체를 밝히기 위해 쌍무덤 발굴조사를 하고 있다. 이번 금동관 출토는 일제강점기 나주 신촌리 금동관 출토 이후 마한시대 금동관으로는 100여년 만에 처음 출토돼 그 의미가 크다고..

17 2020년 04월

17

여러나라시대/마한, 진한, 변한 전북 고창 태봉산 정상서 2천년 전 마한시대 토성터 발굴

전북 고창 태봉산 정상서 2천년 전 마한시대 토성터 발굴 아산 봉덕리·고수 예지리 ‘태봉’ 정상부서 건물지 확인 마한시대 토성 축성 기술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2020-03-11 10:21 송고 문헌기록과 전설 등으로만 알려졌던 마한시대 토성이 전북 고창군 아산면 봉덕리와 고수면 예지리에 걸쳐 있는 태봉(해발 111.9m)에서 발견됐다. 11일 고창군에 따르면 (재)조선문화유산연구원(원장 이택구)은 지난해부터 토성의 명확한 위치와 범위, 성격 등을 파악하기 위해 정밀지표조사와 문헌조사를 진행, 최근 태봉 정상부와 상단부 일원에서 백제~조선시대 기와편과 함께 건물지, 태봉의 상단부를 감싸는 토루(폭 4m 내외)와 문지 등의 흔적을 확인했다. 현재 ‘예지리토성’으로 명명된..

16 2020년 04월

16

여러나라시대/마한, 진한, 변한 함안군, 가야읍 일대서 2000년 전 '안야국' 유적 발굴

함안군, 가야읍 일대서 2000년 전 '안야국' 유적 발굴 등록 2020-01-31 21:12:11 [함안=뉴시스] 김기진 기자 = 경남 함안군은 삼한시대 변한 12개 소국 중 하나인 ‘안야국’의 실체를 알리는 중요한 유적이 발굴되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발굴은 문화재청이 ‘2019년 매장문화재 긴급발굴조사 국고보조사업’에 따른 함안군 가야읍 신음리 산4번지 일원 발굴조사를 통해 알려졌다. 군은 도 기념물 제226호인 남문외 고분군의 확대지정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경남연구원에 의뢰해 이 일대 조사를 진행했다. 이 지역은 기원전 1세기~기원후 3세기에 형성된 삼한시대 취락유적으로 밝혀졌다. 발굴을 통해 주거지 10동, 수혈유구 8기, 구상유구 2기 등이 확인됐다. 주거 흔적뿐만 아니라 와질토기, 연..

20 2019년 11월

20

여러나라시대/마한, 진한, 변한 5~6세기 영산강 유역의 지도자 '40대 여성', 그녀는 누구인가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5~6세기 영산강 유역의 지도자 '40대 여성', 그녀는 누구인가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경향신문 선임 기자 입력 2019.11.17. 08:15 수정 2019.11.17. 10:52 댓글 312개 [경향신문] 영산강유역을 다스린 40대 여성 지도자 무덤에서 출토된 금동신발(위). 신발 안에는 사람의 발뼈(사진 아래의 왼쪽)와 파리 번데기 껍질(오른쪽)이 보였다. 영산강 유역인 전남 나주의 다시면 복암리 너른 들에는 흥미로운 고분이 늘어서 있다. 예전에는 칠조산(七造山)이라고 해서 고분이 7기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3기는 1960~70년대 경지정리로 삭평되어 이제 4기만 남았다. 1995년 이른바 복암리 고분 가운데 3호분에 대한 복원계획이 수립되어 발굴이 시작됐다. 3호분은 어느 종가의 선산이었는..

13 2019년 10월

13

12 2019년 01월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