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8해,신시배달5919해 단기 4354해,서기 2021해, 대한민국 102해(나뉨 73해),

10 2021년 04월

10

카테고리 없음 《우리 겨레 력사를 어떻게 볼 것인가?》5. 여러나라 시대 5.3 〈설득력 더해가는 '삼국의 대륙존재설'〉~ 5.6 〈“고구려 수도 평양은 북한땅에 없었다” 거란 역사서 ‘요사(遼史)’ 의 놀라..

5.3 2008년 3월 17일 플러스코리아 〈설득력 더해가는 '삼국의 대륙존재설'〉 이종호(과학저술가) 『기록에 나타난 고대 천문현상 관측지 추적 일반적으로 고대의 사서에는 자연의 특이 현상들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다. 자연스럽지 않은 자연의 변화가 인간과 사회의 운명과 직결된다는 고대인들의 믿음 때문이다. 기록된 자연 현상 중에서도 특히 천문현상은 매우 중요한 가치가 있다. 사서의 기록은 위정자나 집필자의 주관에 의해 선별되고 변조되며 후대에 갈수록 윤색될 수 있다. 그러나 천문현상은 큰 틀에서 뉴턴의 자연법칙에 의해 일어나기 때문에 사서에 기록된 내용을 정확하게 검증하는 것이 어려운 일이 아니다. 후대에 가더라도 변조가 불가능하고 설사 조작이 있었다고 해도 현재의 과학기술로는 얼마든지 찾아낼 수 있다...

19 2017년 09월

19

우리겨레력사와 문화/우리 겨레 력사 당나라를 세운 선비족, 스스로 조선의 후예라고 비석에 쓰다. 사고전서, 금석문은 고대요수는 난하 또는 그 서쪽이라고 하다...

당나라를 세운 선비족, 스스로 조선의 후예라고 비석에 쓰다. 사고전서, 금석문은 고대요수는 난하 또는 그 서쪽이라고 하다... 오종홍 | 승인 2017.04.17 12:15 미사협 청주강연 심백강의 사자후(2) ‘한단고기’를 위서로 모는 강단사학계, 그렇다면 ‘사고전서’를 통해서 바른 역사 보여 주겠다... 지난 서기2017.4.7. 충북 청주시 충북대학교 개신문화관에서 미래로가는 바른역사 협의회(미사협)가 주최한 바른역사 순회강연 청주편이 진행되었다. 이날 강사로 참여한 민족문화연구원 심백강 원장은 사고전서에 나오는 새로운 자료를 선보였다. 특히 조선의 서쪽 강역으로 가늠되는 고대의 요수 위치를 밝혔다. 심백강 원장은 이처럼 사라진 우리의 대륙역사를 ‘사고전서’를 통해서 찾아냈다. ‘사고전서’는 국내에..

25 2016년 04월

25

01 2015년 11월

01

북국/대진(발해,고려,고리) 발해-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북아역사재단, ANCIENT HISTORY ENCYCLOPEDIA

발해 진국(振國), 진국(震國) Balhae , 渤海 시대 고대/남북국/발해 유형 지명/지명 별칭 진국(振國), 진국(震國) 분야 역사/고대사 요약 698년부터 926년까지 한반도 북부와 만주·연해주에 존속하며 남북국을 이루었던 고대국가. 목차 1.[건국과 성쇠] 2.[정치제도] 3.[강역과 행정구역] 4.[사회구성] 5.[경제] 6.[문화] 7.[주요 유적] 8.[발해사 연구동향] [건국과 성쇠] 1. 건국 발해는 고구려가 멸망한 지 30년이 지난 뒤인 698년에 건국되었다. 건국의 기폭제가 된 것은 696년에 요서(遼東) 지방의 영주(營州: 지금의 요령성 朝陽)에서 일어난 거란족의 반란이다. 영주는 당나라가 동북쪽 이민족을 통제하던 거점도시로서, 주변 지역에서 귀순해오거나 강제로 끌려온 이민족들이 다..

26 2014년 03월

26

우리겨레력사와 문화/우리 겨레 력사 대륙사관으로 바라본 우리 역사

대륙사관으로 바라본 우리 역사 이성규│단국대 몽골학과 교수 sglee@dankook.ac.kr│ 2009.04.01 통권 595호(p662~665) 몽골에 가 보기 전에는 몽골은 한국보다 위도가 높고, 해발 고도가 높으니 당연히 산에 나무가 빼곡하게 차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막상 현장에 가 보니 해발 2000~3000m가 넘는 높은 산꼭대기에도 초원이 펼쳐져 있었다. 백문이불여일견(百聞而不如一見)이란 고사성어가 실감났다. 홍산문화(紅山文化)라는 말을 듣고 막연히 붉은 산과 관련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중국 내몽골 적봉시(赤峰市)에 가서 홍산을 보고 나서야 비로소 왜 홍산문화인지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이정훈 기자는 추측보다는 기자정신에 입각해 냉정하게 현실을 바라본다. 역사에 분명하게 기록되어..

28 2009년 04월

28

책, 연재/홍원탁의 동아시아역사 바로보기 몽골 원(元)이 한족(漢族)의 명(明)으로 대체됨

몽골 원(元)이 한족(漢族)의 명(明)으로 대체됨 홍원탁 승인 2005.08.26 00:00 [홍원탁의 동아시아역사 바로보기] 주원장은 몽골 원을 몰아내고 명나라를 세웠다. 조선은 압록강 아래의 영토는 모두 확보 하였으나, 명과의 친선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요하 유역을 포기했다 전통적인 사대정책에 따라 당시의 강자인 한족 명나라에게 신속(臣屬)하면서 조선왕조는 독립을 유지하고 전쟁의 참화를 피할 수 있었다. 명 영락제(1402-24)는 동몽골에 대한 대규모 정벌을 거듭했다 한나라 때, 초원지대의 흉노를 상대로 벌린 전쟁에서 성공을 거둔 것은 오로지 무제의 재위 기간 중뿐이었다. 당 태종 때 일시적으로 초원지대를 지배하였으나, 그의 호전적인 정책은 후계자들에 의해 수동적인 방어 정책으로 전환되었다 영락제가 ..

28 2009년 04월

28

책, 연재/홍원탁의 동아시아역사 바로보기 거란족의 요(遼)를 여진족 금(金)이 대체

거란족의 요(遼)를 여진족 금(金)이 대체 홍원탁 승인 2005.08.08 00:00 [홍원탁의 동아시아역사 바로보기] 동부 만주 삼림 속에서 살던 여진족은, 서 만주 선비족의 후예인 거란족 요 왕조가 운영하던 2원 통치조직의 효용성을 일찍이 체득했고, 1126년에는 북중국 전체를 정복했다. 중국 역사상 1126년이란 한족이 만주족 왕조에 의해 두 번째로 중원으로부터 쫓겨난 사건을 상징한다. 고려와 금 나라의 창건자들은 모두 옛 고구려의 후계자임을 천명했다. 왕건은 신생왕국을 고구려를 본 따 고려라 불렀고, 금 나라는 실제로 만주 전체를 점거했다. 금사(金史) 기록을 보면, 완안부 시조 자신이 본래 고려(혹은 고구려)에서 왔고, 여진과 발해는 한 가족이라고 말한다. 김부식은 삼국사기를 편찬하면서 고려를 ..

27 2009년 04월

27

책, 연재/홍원탁의 동아시아역사 바로보기 당의 멸망과 서 만주 왕조의 복귀

당의 멸망과 서 만주 왕조의 복귀 홍원탁 승인 2005.08.01 00:00 [홍원탁의 동아시아역사 바로보기] 757년에 안록산과 사사명의 난을 진압 해준 위구르는 당나라에게는 없어서는 안될 동맹국이 되었다 하지만 위구르 제국이 840년에 키르기스 돌궐족에게 멸망 당하자, 당나라는 보호자를 잃고 명맥만을 간신히 유지하다가 다시 한번 반란이 일어나자 그대로 와해되었다 924년에 키르기스 돌궐족을 예니세이 초원지대로 쫓아내 버릴 ㅁ수 있었던 것은 바로 서 만주의 거란족이었다 926년에 요(遼)에 의한 발해의 멸망은, 만주 역사에서 한국을 제외시켜버린 전환점이 된 것이다 요사(遼史)가, 거란족의 요는 선비족의 후예로, 고조선의 옛 땅에서 나왔으며, (고조선 모양) 기자 팔조(箕子八條) 가르침의 유풍(流風)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