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다한것들

정우산기 2007. 3. 27. 14:05

★ 컴맹 마누라 ★

매일 밤늦게까지 자기 방에서
컴퓨터만 들여다보는 남편에게
늘 불만이 많던 컴맹 마누라..

하루는 몰래 남편의 뒤에서
남편의 꼴을 지켜보았더니 남편이
야시시한 여자누드 사진을 들여다보고 있는 게 아닌가...!




발끈해진 마눌...
"아니? 매일 밤,뭐하나 했더니
이 야시시한 여자랑
매일 밤마다 요새 매스컴에서 떠들어대는
채팅 이라는 거 그거 하는 거지?"
하면서 죽일 듯이 달려 들었다.

"아니여,그냥 사진만 보고 있는거야.."
"뭐를 보기만 한다는 거여?
지금 손에 쥐고 조물락 거리는 건 또 뭐여?
그게 지금 저여자 주물럭 거리는 거지?"
"아휴~이 여자야,
이건 마우스 라는거여
"이 무식한 마누라쟁이야"

그러자 부인 왈...

"그래,내가 아무리 무식해도 마우스는 안다.
그러니까 마우스는 입이라는 뜻이니까..
니가 지금 저 여자를 물고 빤다는 거 아니냐?
이 바람둥이 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