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골이야기(자작시와글)

수월산방 2020. 11. 20. 20:04

 

흰눈 쌓일수록

가슴은 그리움으로 붉어지고

세상과 멀어진 산속에서

겨울이 쌓이고 쌓이는 것을 바라봅니다

 

첫눈 오는날,

시렸던 도시를 두고 떠나와

갈대꽃 다 날려보낸 마른 갈대의 노래를 따라 불렀었지

 

흰눈은 종일 첩첩이 내리고

이젠,  따뜻한 차 한잔에 그리운 추억들 녹여

마음을 따뜻이 데워봅니다

 

 

-첫눈 오는날 다실에서 우슬차 한잔을 마시며 시한수-

 

 

                                                                                           예약 010-3765-4578

 

 

펜션에 오신분들이 음악을 들으며 무료로 차와 커피와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까페입니다

 

 

눈이 오는날 저희집 까페에서 음악을 들으며

큰 창으로 눈오는 풍경을 보면  잊혀지지 않을 추억이 되겠지요

 

저희집은 산속이면서도 거의 평지라서

눈이 와도 차량 통행은 가능합니다

 

 

 

 

 

황토펜션 풍경소리2의 바깥 풍경입니다

 

 

 

너와지붕에 고드름과 하얀눈...이 겨울의 운치를 더합니다

 

 

 

 

 

풍경소리2 아궁이엔 겨울이면 장작을 때면 방은 따씃하고

아궁이에 고구마를 넣어서 군고구마도 구워먹느는 추억도 만들어 보시길....

 

 

 

 

마루 바로 앞에 계곡이라서 물소리를 들으며 숯불에 바베큐도 하실 수 있는

황토펜션 솔향기방 입니다

연인과 가족들에게 제일 인기가 좋은 방입니다

 

 

 

 

 

솔향기방 지붕에 눈이 쌓아니 하얀 모자를 쓴 것 처럼 아름답습니다

 

 

 

 

솔향기방 앞 계곡에 눈이 쌓여있고

그 사이로 물이 흐르는 모습이 한폭의 그림같습니다

 

 

 

 

 

집집마다 아궁이엔 장작이 타닥타닥 타오르면

방안은 어느새 뜨끈하게 데워져

 따뜻한 방바닥에 배깔고 누워

 나른한 휴식을 취해봅니다

 

 

 

 

창밖엔 흰눈이 쌓이고요. 

고요 속에서 도심에서 지친 마음을 비워봅니다

 

"모든 것이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깨달은 자들의  가르침이 아니어도

자연에서 살다보면 자연적으로 터득되는

마음의 평화가 있습니다

 

 

 

 

 

집앞 계곡 둑에 피어난 갈대입니다

어떤날은 서글프게

어떤날은 가볍고 경쾌하게

흔들리는 모습이 사람을 많이 닮아 있습니다

 

 

 

 

 

눈이 오려고 밤사이 그렇게

풍경은 신바람나게 노래 불렀나 봅니다

땡그렁!!! 땡그렁!!!!

 

 

 

 

 

저희 황토펜션 수월산방에서 가장 경치가 좋은

솔향기집입니다

지붕 위에도 흔들그네 위에도 고기 구워먹는 야외 식탁 위에도

오늘의 주인은 눈입니다

 

 

 

 

 

뒷산 소나무에도 눈이 소복이 쌓였고

두가족이 같이 오면 사용할 수있는 저희 황토펜션 수월산방에서 제일 큰방인

새소리황토집에도 밤새 눈이내려

  하얀 빵덕 모자를 씌워 놓았습니다

 

 

 

 

 

 

여름내내 무궁화꽃 터널을 만들었던 산방의 길이

오늘은 눈꽃 터널을 만들어 놓고 있네요.

이렇듯 자연은 봄,여름,가을,겨울 저에게

계절에 맞는 아름다운 꽃다발을 선사합니다.

이런 맛에 자연에 묻혀 사나봅니다

 

홈페이지 : 수월산방.kr

예약문의 : 010-3765-4578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너무 아름다운 곳이군요
제가 늘 꿈꾸는 그런 자연과 집의 풍경입니다
서울에서의 첫눈은 지저분하고 귀찮은 존재인데
자연에서의 첫눈은 이렇듯 시한수가 절로 나오는 반가움인가 봅니다.
조만간 한번 펜션에 머물러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자연 앞에선 모두가 시인 될 수 있습니다
마음으로 자연을 느끼면 마음에 환희가 차올라 오지요.
눈오는 날은 더욱 더 그렇습니다
오늘 따스한 차 한잔과 함께 수월삼방의 풍경을 봅니다.
바람과 햇빛.
시간의 흐름에 또 마음과 몸을 맡겨봅니다.

좋은 산수를 구경하고 갑니다.

믿음은 산처럼 솟고
사랑은 강처럼 흘러.

감사합니다. ^^ 그리고 사랑합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산골이야기(자작시와글)

수월산방 2017. 9. 29. 18:56

가을!!

수월산방의 정원에 국화꽃들이

 자신의 빛깔에 어울리는 각자의  향기로 피어나

청명한 가을 하늘을 향해   꽃봉오리를 터뜨리고 있습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계곡앞 경치가 제일 아름다운 솔향기 황토방입니다

 

솔향기 황토방 구들에 장작불이 타고 나면

방은 뜨끈뜨끈해지고

 황토구들방에 지지고나면

온몸이 개운해 진답니다

 

 

 

군불을 때면 굴뚝으로 연기가 모락모락 올라오는

풍경도 도심에서는 볼수 없는 한폭의 그림입니다

 

 

 

주말이면 방마다 연기가 피어오르고

그 시골스런 풍경을 사진에 담는 분들이 많습니다

 

 

 

커플룸인 풀내음 황토방에도 연기가 솔솔 피어오르네요

 

 

저희 펜션에 오시는 분들이 모두 무료로

차와 커피를 드실 수 있는 셀프 찻실입니다

국화꽃 향기에 취해 음악에 취해

가을이 깊어갑니다

 

 

툇마루 앞이 계곡인지라

물흐르는 소리를 들으며 고기도 구워드실 수 있는

풍경소리 입니다

풍경소리1은 커플들에게 인기가 있고

풍경소리2는 가족들에게 인기가 있는 황토방입니다

 

 

 

 

특이한 보라색의 꽃들이 무더기 무더기 피어나 정원에 가을의 향기를 더합니다

올 봄에 삼목을 하여 식구를 많이 늘렸더니 정원이 더 화사해 졌습니다

 

 

 

바위에 심어 놓은 해국이 타는 듯한 여름의 뜨거운 볕을 견디고
가을 문턱에서 서늘하게 피어났습니다

 

 

 

 

가을의 향기

구절초가 신부의 면사포처럼 꽃잎을 나폴대며 정갈한 미소를 짓고 있네요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