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일기

흙사랑-이천기 2012. 4. 20. 22:16

위암 수술을 받고 퇴원하여 돌아오신 동네 어르신을 마을회관앞에서 만나 가지가 암치료에 좋다고

하는 아래 기사내용을 알려 주었습니다.  

  평소 저도 가지를 즐겨 먹기에 10모 정도 심어 자급하고 있지만 가지가 예방치료에 좋다는

것을 의학적으로 자세히 알기는 '홍영재' 의학박사를 통해 알았습니다.

'파이토케미컬'이 풍부하게 들어 있는 가지를 텃밭에라도 많이 심어 맛있게 드시길 바랍니다.

 

                           가지를 먹고 암을 이겨낸 현직의사 홍영재 박사 (69)

 

“암 투병 기간 내내 ‘항암식품’이라고 알려진 것을 들고 오는 사람이 얼마나 많았는지 몰라요.상황버섯,겨우살이,마늘

진액, 오가피 가루, 동충하초, 상어 연골가루 등등. 나이 드신 분들이 가져오는 건 거절하기가 어려워 받아두기는 했지만

세간에 알려진 항암식품 중 의학적으로 검증된 건 얼마 없어요. 항암효과가 있는 식품은 따로 있습니다."

3월 6일 일본 오키나와 에서 진행한 ‘5060 힐링투어’ 강연에 나선 홍영재(69) 박사의 얘기다.

그는 강남에서 잘나가는 산부인과 의사로 일했던 2001년, 대장암 3기와 신장암을 동시에 진단받았다. 대장의 4분의 1과

왼쪽 신장을 잘라냈다. 이후 고통스러운 항암치료를 이겨냈고, 지금은 암에 걸리기 전보다 더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의 강연을 기다리는 사람도 많아 이제는 ‘암을 이긴 의사’라는 수식어가 그를 따라다닌다. 현재 그는 암 극복에 도움을

준 ‘항암식품 알리기 전도사’가 됐다.

  특히 항암효과가 있는 식품 중에서도 가지를 1등으로 꼽았다. 가지가 항암치료를 이겨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것.

홍 박사에게 암을 이기는 가지의 건강효과에 대해 들어봤다.

  홍 박사의 아침 식사는 텃밭에서 키운 가지로 시작된다. 푹 찐 가지를 결대로 찢은 뒤 밥 위에 올려놓는다. 밥그릇에

절반은 밥으로, 절반은 가지로 채운다. 홍 박사는 “밥을 먹기 전에 밥 위에 올려진 가지부터 먼저 먹는다”고 말했다.

이런 생활습관은 그가 항암치료를 받을 때부터 시작됐다. 암에 걸리기 전에는 매일 늦은 밤까지 일하고 곱창집에서

고기와 소주를 많이 먹었다. 홍 박사는 “몇 년 동안 이렇게 무질서한 생활을 하다 보니 암에 걸린 것 같다”고 고백했다.

  신기하게도 암에 걸리고 난 뒤부터 곱창은 쳐다보기도 싫었다. 평소에 좋아했던 짜고 기름기 있는 음식에는 손이 안

갔다.

게다가 다른 음식도 입맛에 맞지 않아 토해내기 일쑤였다. 그때 고향인 전주 지역의 토속 음식인 가지나물이 자꾸 떠올

랐다. 다행히 암 환자의 입맛에도 잘 맞았다. 그때부터 그는 가지를 밥처럼 먹었다. 

     홍 박사가 가지를 ‘1등 항암식품’으로 여기는 이유는 보라색에 들어 있는 파이토케미컬 때문이다. 파이토케미컬

채소와 과일의 색소에 들어 있는 식물 활성 영양소다. 홍 박사는 “가지의 보라색에는 안토시아닌, 레스베라트롤,

알칼로이드, 페톨화합물 등 암을 예방하는 파이토케미컬이 풍부하다”고 설명했다.

   음식에서 나오는 벤조피렌, 아플라톡신 같은 발암물질이 세포 속 DNA를 손상시키면 돌연변이 세포가 생긴다.

이때 파이토케미컬은 돌연변이 세포에 있는 악성 종양에 달라붙어 암세포의 성장을 차단하고 암세포를 스스로 죽게

만든다는 것. 홍 박사는 “가지의 항암효과는 브로콜리나 시금치보다 약 2배 정도 높다”고 말했다.

  특히 가지는 소화기 계통의 암 억제에 효과적이다. 홍 박사는 “가지의 영양분이 장 내부에 초콜릿처럼 덕지덕지 쌓인

기름기를 씻어내 대장암·위암·후두암 등 소화기 계통 암 발생을 20~30% 정도 낮춰준다”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다른

부위로의 침범을 막아 전이의 위험성을 낮춘다. 가지를 가열해도 암 억제 효과는 그대로다. 홍 박사는 “가지는 가열한

뒤에도 80% 이상의 암 억제율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세계적인 장수현으로 알려진 일본 오키나와 사람들도 고구마와 가지를 즐겨 먹는다.

먹는 방식도 다양하다. 홍 박사는 “일본 사람은 둥근 가지는 생채나 샐러드용으로 먹고, 긴 것은 주로 절임용으로 먹는다”

고 말했다. 이외에도 튀김용·불고기용·생채용 등으로 자주 먹는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가지 수출국이지만 가지 소비량은

일본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다. 일본에서는 1인당 1년에 2㎏ 내외를 섭취하지만 우리나라는 100g 내외에 불과할 정도로

섭취량이 매우 낮다.이 때문에 홍 박사는 다양한 가지 요리 알리기에도 한창이다. 홍 박사는 “가지는 기름을 잘 흡수하는

성질이 있어 식물성 기름이나 육류와 함께 먹으면 맛뿐 아니라 소화 흡수율을 높여준다”고 말했다. 

                                     ( 위 게시물의 기사내용과 이미지는 중앙일보사의 사용허락을 받아 게시한 것입니다.)

 

파이토케미컬phytochemical 빨강·노랑·초록·보라·흰색 등 채소와 과일의 색소에 들어 있는 식물 활성 영양소.

항산화 작용 및 발암물질을 해독하는 역할을 한다.

가지나물 참 좋아해요 ^^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추천 누르고 갑니다 ~
좋은정보 정말 감사합니다...^^열심히 가지나물 해먹어야 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