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일기

흙사랑-이천기 2012. 5. 6. 19:56

오늘 고추를 심었습니다. 가족의 김장 및 양념용 고추 500모 입니다.

풀과의 전쟁을 조금이라도 피하기 위해 비닐 멀칭을 했습니다.

며칠동안 여름날씨와 같이 기온이 올라가 땅속에 수분이 부족한 상태라

초기 생육을 강하게 하기위해 저수지 물을 끌어와 모종심을 구멍에 물을 붓고

모종을 심었습니다.

친환경 유기농 고추는 비가림 시설하우스에서는 가능한 일이지만

노지에서 탄저병과 해충 피해 없이 결실을 얻기가  쉽지않기에 농사방법

문의가 많이 오지만 각자의 영농방법이 달라 바른 답을 해 주지 못합니다.

우리가 하고 있는 농사방법이

소농가나 텃밭경작을 하는 분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정보 올립니다.

 

바른 정보 공개를 위해 열람은 가능하나 스크랩은 금합니다. ( copyright 2012 .05.06 )

 

이랑의 높이는 30cm 이상 높게 만들어야 장맛철 탄저균菌이 들어 있는 흙물이 튀지 않습니다.

이랑과 이랑의 폭은 1m 정도  넓게 잡아야 통풍이 잘 되며, 탄저병 발생시 확산을 막을 수 있습니다.

 

 

고추와 고추 간격은 70cm 정도로 여유가 있어야  통풍 및 탄저 확산을 막을 수 있습니다.

 

 

 

정식할 때 고추모종을 너무 깊게 심지 않아야 고추가 빨리 자라며 키가 큽니다.

처음부터 모종을 깊게 심으면 흙 누르는 힘에 의해 고추가 뿌리를 빨리 내리지 못합니다.

방아다리가 이랑표면에서 높을 수록  탄저병에 걸릴 확률이 적습니다.

모종을 넣고 2cm정도의 흙을 덮고 2주 후에 북을 줄 때 이랑면과 같게 하기 위해 사진과 같이

모종 주변을 오목하게 만들어 놓으면 됩니다.

 

 

우리는 좋은 암반수(수질검사적합)가 있지만 농사에 사용하는 물은 빗물(저수지)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방제, 관수, 양수,

빗물을 저장할 수 있다면 큰  용기에 저장을 해놓으시면 농사에 큰 도움이 되며 선진 유기농 강국에서도 빗물을

모으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농진청은 빗물의 수질을 분석한 결과 일반 농업용수보다 산도(pH)와 전기전도도(EC)는 훨씬 낮았으며,

토양의 염류농도와 관련 있는 나트륨과 염소도 농업용수보다 현저히 낮은 수치로 조사됐다”며 “빗물로 작물을

재배하면 기존 농업용수(지하수)를 사용했을 때보다 생육과 수량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 밝혔습니다.

 

오랫동안 마을 사람들이 식수와 농수로 사용했던 저수지가 보해산 중턱 우리집 앞에 있습니다. (해발 550m)

지금은  마을에서 대관정을 뚫어 저수지 물은 사용하지 않고 있지만 덕분에 우리가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우리집 다용도실 창에서 바라본 농장의 풍경입니다. ^^

항상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고추모종 정식을 5월 1일 하였습니다. 탄저병 및 병충해 예방을 위해서는 언제부터 식초와 매실효소를 뿌려 주어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비율 좀 부탁드립니다.
작년에 모종 정식 후 진딧물이 많이 발생하여 힘든 시기가 있었습니다. 예방차원에서 정식 후 언제 부터 할 수 있는지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의 블로그에 탄저병 관련정보가 올려져 있습니다. 활용하여 고추농사 잘 짓기 바랍니다.
고추모종 정식후 진딧물이 발생했다는 문의는 처음 접하고 우리는 경험하지 못한 일이라
연구를 좀 해봐야 겠습니다.
탄저병은 산성비와 칼슘의 결핍에서 발생합니다. 이건 분명합니다.
비닐 하우스 재배에서는 왜 탄저병이 발생하지 않을까요?
노지보다 하우스내의 토양이 더 좋기 때문일까요? 아닙니다.
그렇다면 탄저병균이 없어서인가요? 아닙니다. 탄저병균이 오히려 더 많습니다

하우스는 노지 보다 훨씬 토양이 나쁩니다. 특히 인산의 집적이 심하고 토양균도 훨신 많습니다
그러나 하우스에서는 산성비를 맞지 않는 환경이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나쁜 환경이 제거되었다고 볼 수도 있는 거지요.

산성비가 병원균인가요? 아닙니다. 산성비는 고추 몸속의 칼슘을 상쇄시킵니다.


칼슘이 부족하면 탄저병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지기 때문입니다.
하우스속의 고추나 하우스밖의 고추나 탄저병의 포자는 바람을 타고 다니며 어디에든 착지를 합니다.
하우스에 있는 고추는 산성비를 맞지 않기 때문에 칼슘의 결핍이 생기지 않아
탄저에 대한 저항력이 강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노지고추입니다. 그러면 방제법은? 노지고추는 항상 산성비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결론은 칼슘의 계속적 공급과 탄저균을 죽이는 일이 병행되어야 예방이 되는 것입니다.
칼슘만 가지고는 살균이 안 되니 살균력이 있는 목초액이나 식초 등을 섞어서 주면 최고의 탄저병 예방제가 됩니다.

탄저병 발생의 원인들 중 아래의 원인들은 다분히 종족적 발생에 불과합니다.
통풍이 안 될 때, 배수가 안 될 때, 아카시아 나무 부근, 미숙 미발효 퇴비 사용시 서너배 증가,
요소비료과잉(요소보다는 유안시비가 탄저발생 억제)


생날초보님의 고추농사(탄저병)상식이 초보가 아닌 해박한 지식을 갖고 계십니다.
토양을 황폐화 시켜 (방어기전능력)을 잃게 만들었기 때문에 탄저병이 발생하면 자가 치유가 불가능하지요.
화학비료(요소) 과다 사용도 원인이 됩니다.
천연퇴비속에는 풍부한 칼슘이 들어 있어 산성비가 내려도 칼슘결핍이 생기지 않습니다. 매실효소에도
칼슘 등 작물생육에 필요한 마그네슘, 인 ,아연이 많이 들어 있기 때문에 예방차원에서 자주 분무해 주면
좋습니다.
예리한 관찰과 명쾌한 결론. 덕분에 한수 배웠습니다.

재작년에는 400포기 심어서 초기에 풋고추 조금 따먹고 충해와 탄저로 완전 초토화,

그래서 작년에는 고추농사를 포기할까 하다가 100포기만 심고 농약(벌레와 탄저)을 무려 18번을 살포

그런데 탄저약에 칼슘 제재는 필수라고 해서 같이 석어서 비온 직후 뿌리고 날씨가 좋아도 10일마다 한번씩

살포했는데 그래도 탄저는 오더군요. 결과는 근근히 20근 수확후 비닐 멀칭을 걷으면서 보니 표층에 곰팡이가 군데

군데 있는것을 보고 나름대로의 결론은 다른 작물은 몰라도 고추농사만은 유기농법이 힘들다.

미숙퇴비 사용? 아니면 밀폐된 토양? 재작년 실패한 경험이 있어서 시중에서 제일 좋은 퇴비를 사용하고 고추

사이에 통풍구를 하나씩 뚫어 주었는데도? 확실한 원인을 찾지 못하고 흙사랑님 블로그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금년부터는 철저하게 흙사랑님 농법을 따라하기로 하고 토양개량에 중점을 두고 준비 현재 150포기 정식 했는데

좋은 결과를 기대하기는 토양 개량 기간이 짧아서.

그런데 생날초보님은 닉네임을 바꾸셔야 할듯 하군요.
같은원리로 고추모종을 매실액희석액에 담갔다가 정식하면 안되나요...?
고추모종은 매실발효액과 목초액을 함께 희석해서 정식을 해야 거세미벌레의 공격을 피할 수 있습니다.
매실발효액은 살균 발근촉진제 역활을 하며 목초액은 해충기피제 역활을 합니다.
공부 잘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