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건강

문안과의원 2019. 10. 28. 23:00

눈 앞에 검은점이 보여요

[광교안과와 알아보는 비문증]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시작되는 노화

사람의 신체 중에서도 특히 눈은

노화가 빠르게 시작되는 부위이기도 한데요

흔히 뼈나 관절에 노화가 시작되면

통증이 생기면서 움직이기 어려운 증상이 나타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빠르게 자각할 수 있지만

‘눈’의 노화는 잘 알지 못한다고 해요.

노화 때문이 아니더라도

다양한 원인에 의해 시력이 떨어지기도 하고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고 하더라도

노화 때문이 아니라 피곤해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하기도 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노화로 인해 나타나는

시력이상 증상은 분명한 차이가 있으며

이를 발견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눈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다양한 안과 질환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고 있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어요.


오늘 광교안과와 알아볼 증상은

‘비문증’이라는 질환인데요.


눈의 노화로 인해 나타나는 질환으로

나이가 든 분들에게서는

흔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사전에 알아두고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겠어요.




비문증이란?

사람의 눈은 동그란 모양으로

속에는 무색투명한 젤리모양의 조직인

유리체가 가득 채우고 있어요.

수정체와 망막 사이 공간을 채우며

신경층을 단단하게 지지해줌으로써

안구의 형태를 유지시키고

빛을 통과시켜 망막에 물체의 상이

맺힐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죠.

때문에 유리체는 투명도가 유지되어야

명확한 시력이 가능하다고 할 수 있어요.




하지만 나이가 들기 시작하면서

혹은 다른 안과질환에 의해서

유리체에 혼탁이 발생하기도 하는데요.

혼탁이 생기면 망막에 그림자가 생기면서

눈 앞에 뭔가 떠다닌다거나

검은 점이 보는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데,

이를 ‘비문증’이라고 해요.

비문증(飛蚊症)은 말 그대로

날파리가 눈 앞에 날아다니는 것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해요.



비문증은 그 자체를 질환이라고

하기는 애매한 부분이 있어요.

대부분의 비문증 환자분들은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생긴 경우가 많아

질환이 아닌 ‘증상’이라고 여기는게 맞으며

안과질환에 의해서 생긴 비문증이라면

그 안과질환을 치료해야

비문증 증상도 없어질 수 있어요.

때문에 처음 비문증이 나타났다면

노화에 의한 것인지,

안과 질환에 의한 것인지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과정이 필요해요.



광교안과 문안과와 알아보는

비문증의 원인

안과질환에 의해 발생하는 비문증은

대체로 망막질환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요.

크게 망막박리, 유리체 출혈, 포도막염 등의

안질환에 의해 나타나게 되며

이러한 질환은 방치할 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으므로

비문증 증상이 갑자기 나타난다면

안과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아요.


광교안과 수원 문안과에서는

비문증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유리체의 부유물을 부수거나 흐트러뜨림으로써

증상을 경감시키고 있어요.

또는 안구에 구멍을 뚫어

유리체를 절제하는 수술치료

진행되기도 해요.

단, 비문증 수술 및 치료 후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노화에 의해 자연적으로 생긴 비문증은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면

굳이 수술을 하지 않아도 돼요.




광교안과 수원 문안과는

1000여평 규모의 대규모 진료공간과

시력교정센터, 녹내장센터, 백내장센터,

망막센터 등 분과별 협진진료,

환자 한분한분 맞춤진료와

책임진료, 평생보장제도 등

수준높은 진료시스템을 갖추고 있어요.

많은 환자분들의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

7명의 안과 전문의가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진행함으로써

더욱 선명한 세상을 볼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