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묘

담우淡友DAMWOO 2019. 1. 14. 11:01

한 아이의 얼굴을 그린다.

눈 코 입 비례와 균형을 잡고

머리칼을 그리고

명암을 넣어 피부와 머리카락의 질감을 살린다.

몇 번이고 눈시울과 눈동자를 고치고 다듬는다.

입술 안에 치아를 그릴 때는 명도의 차이를 둔다

눈썹은 아무리 덧그려도 숲이 되질 않는다.

턱선을 아무리 곱게 성형해도 자연스럽지가 않다.

여러 날 해가 뜨고 해가 저물고

주말에서 일요일까지 저 아이는

내 눈과 손의 사랑을 독차지 한다.

내 마음과 집중을 몽땅 먹고 태어난 작품이 된다.


 

'소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꼬마가 자라서  (1) 2019.02.01
'휘'를 그리다  (0) 2019.01.22
'율'이를 그려보다  (0) 2019.01.14
꼬마 숙녀에게  (1) 2018.07.07
도형의 관계  (1) 2018.07.06
히딩크  (1) 2018.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