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묘

담우淡友DAMWOO 2021. 3. 8. 12:12

장미와 국화는 생화(生花)가 아니다.

사과도 생과(生果)가 아니다.

어떻게 소묘를 할까.

보고 느끼는 대로 그리다 보면 

조화와 조과 질감이 묻어나긴 하지만,

명암과 질감에 신경을 쓴다.

흰 장미와 흰 국화의 색조는 순전히 

중간 명도(밝은 부분에서 그늘지는 쪽으로 넘어가는 명도 단계)의

섬세한 연필 터치 처리에 달려 있다.

가까운 꽃과 뒤쪽 꽃과의 거리(공간감)를 나타내기 위해

색조의 짙고 옅음에도 집중해서 작업한다.

맨 앞에 있는 사과가 가장 짙게 묘사 되어 있다.

그다음 장미-국화 순으로 거리를 조정했다.

 

좌우상하 여백을 고려한 정물 소묘

'소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다  (1) 2021.06.03
사과와 손  (0) 2021.03.23
조화 정물 소묘하기  (0) 2021.03.08
모자  (0) 2020.09.22
줄리앙2  (0) 2019.09.17
줄리아노(쥴리앙)  (0) 2019.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