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文)

담우淡友DAMWOO 2021. 4. 27. 08:28

솔바람이 숲을 읽고 있다

신록의 초록에 겨워 소리 내어 읽는다

새 소리를 배경으로 깔고

작은 들꽃까지 세밀하게 낭송한다

 

듣고 있는 사람은

듣고 있다가 한 그루의 나무가 된다

우두커니 서 있다가 가지를 벋는다

혈관 따라 물관을 내고

금세 한 키로 자란다

 

내려앉아 풀잎이 되는 사람 있다

나비가 알아보는 꽃을 피운다

바람이 먼저 읽는다

 

솔바람의 낭송을 듣는 사람은

숲에서 한 그루의 나무다

 

풀밭에서 한 송이의 꽃이다.

숲에선 바눗방울도 나뭇잎이다

'글(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어버이 날 이런 메일을 받았다  (0) 2021.05.08
숲에서 나무가 되어  (0) 2021.05.03
신록 한가운데서  (0) 2021.04.27
그림은 장애를 넘어서  (0) 2021.04.20
돌아보지 마세요  (0) 2021.04.17
책 만들기의 고샅길  (0) 2021.0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