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文)

담우淡友DAMWOO 2021. 5. 3. 10:05

 

오월의 나무와 마주 설 양이면

질문하지 않는 대답을 준비해야 한다

 

나무처럼 푸른 적이 있을 텐데

왜 다시 푸르러지지 않느냐고

 

나무가 묻지 않는 질문을 할 때

적어도 다시 봄을 맞은 사람으로서

삶의 앞이 미세먼지 투성이어서 

미처 준비 못한 색이라고

 

더 다채로운 낙엽을 짐작하기 때문이라고

 

오월의 나무 아래 서려면

이미 나온 대답을 내 놓지 않는다

 

들어 보지 못한 질문을 상상해야만 한다.

'글(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접동 접동  (0) 2021.05.09
나는 어버이 날 이런 메일을 받았다  (0) 2021.05.08
숲에서 나무가 되어  (0) 2021.05.03
신록 한가운데서  (0) 2021.04.27
그림은 장애를 넘어서  (0) 2021.04.20
돌아보지 마세요  (0) 2021.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