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文)

담우淡友DAMWOO 2021. 5. 9. 03:11

  한밤중 

  어제 밤에도 자기의 자기를 찾느라 
  목이 다 잠기더니
  오늘 밤에도 만나지 못했나 보다
   
  헤메는 목소리를
  잠들지 못한 지상의 불빛들이 
  눈 한 번 깜박이지 않고 듣고 있다

  곁에 자기의 자기가 우거진 나무들조차
  새로 짝을 이룬 단지의 아파트들마저
  늘 밤이면 총명해지는 별들까지
  밤새 찾아다니는 게 어떤 건지
  그 게 얼마나 답답한 건지

  창가에 선 자기 하나도 
  숨 한 번 참으며 듣고 있다

  소방도로 골목으로
  간절히 자기를 향한 열망을 끄지 못한 길고양이가
  3도 화상 입은 목청을 내며 멀어지고 있다.

 

 

접은 새

'글(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장미  (0) 2021.05.15
내가 내 책을 사다  (2) 2021.05.13
접동 접동  (0) 2021.05.09
나는 어버이 날 이런 메일을 받았다  (0) 2021.05.08
숲에서 나무가 되어  (0) 2021.05.03
신록 한가운데서  (0) 2021.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