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채 정물화

담우淡友DAMWOO 2021. 6. 7. 18:27

5월에 핀 장미가

6월이 가기 전에 자꾸 시들어서

꽃병에 옮겨 꽂은 장미조차

얼마 안가 시들 예정이어서

스케치북에 그려 두면 안 시들겠다

색깔도 변하지 않겠다

예정된 추측이지만,

현실은 언제나 그림 같은 것

시들지 않아서 진짜 꽃이 아닌 걸 모른척 한다

꽃이라서 시든다는 명제 아래

꽃=꽃이다

꽃은 다 시든다는 결론을 불러온다

다시 피기 위하여 지는 꽃.

'수채 정물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화에게  (1) 2021.11.13
여름 과일  (0) 2021.08.14
장미 수채화  (0) 2021.06.07
같은 그림 다른 폰 카메라  (0) 2016.10.26
정물 수채  (0) 2016.09.29
국화 정물  (1) 2016.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