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文)

담우淡友DAMWOO 2021. 6. 23. 07:25

시조의 심금이 가야금 같았던

박권숙님이

2021 611일

지인들 아무한테도 알리지 않고

생애의 간이역에서

먼저 떠난 아버지를 따라

지구 밖으로의  여행을 떠났다

 

출발 날짜는 알려졌지만

돌아올 날짜는 친지들조차 알지 못했다

 

지구는  사람을 비우는 대신

  사람을 채운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었지만

어떤 사람은 비우지 않아도

땅의 질량이 변하지 않으며

발자국조차 바람같이

전혀 무겁지 않으리라는   알고 있었다

 

시조     편이

여행의 시간 보다 무거웠던 박권숙님

돌아올   문자 주세요

아버지를 만난 시조   읊어 내려주세요

 

하늘 간이역에서 잠시 정차하고 있을 님에게

어느  홀씨 담은 문자를 띄운다.

 

 

 

 

    하늘 간이역

 

 

문자 몇 잎 매단 가지 푸르러져 갈 때

늦은 시간도 아닌데 서둘러 꾸린 여장

대합실 빠져나가는 바람마저 돌아본다

 

전화 몇 음 채록한 가야금 가락 열둘 처럼

이승의 연줄 튕기며 울리던 울음 속에

젖은 채 개어 둔 날이 하늘 따라 푸르른데

 

 책으로 땅에 남아 짙은 녹음 울창하게

 환송하는 댓글이 꽃으로 피는 승강장 옆

 박권숙  밴 홀씨 하나 나비 등에 타고 있다

 

 

 

문자 몇 잎, 전화 몇 음, 책 몇 그루, 
나의 페이지에서 푸르던 분이었지만, 
남은 책에서 뿌리가 깊어지는 시조 시인.

'글(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의 해례본  (0) 2021.07.05
마스크 화풍  (2) 2021.06.29
시조 시인 박권숙  (0) 2021.06.23
햇살 문자  (0) 2021.06.20
모기  (0) 2021.06.14
아스트라 제네카  (0) 2021.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