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文)

담우淡友DAMWOO 2021. 8. 1. 23:22

해마다   가까이서 

바로 밑에서

귀뚜라미가 노래를 하면

 

가을이 시작 되었다

 

열대야 무더위가 한창인데 

벌써

 귀뚜라미 노래가 낭랑하다

 

81 밤이다

입추는 7   지나야 한다

 

너무 더워서 

서둘러 가을을 선포하는 것일까

 

 들리면

 뚫으라 !”

소리치고 있다.

 

'글(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추立秋  (0) 2021.08.10
지구에 왔다 가는 사람들 중에 나 하나  (0) 2021.08.06
귀 뚫으라미  (0) 2021.08.01
더운 밤  (0) 2021.07.30
한 가운데 기후 속에서  (0) 2021.07.28
불러서 새가 된 이름  (0) 2021.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