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文)

담우淡友DAMWOO 2021. 9. 5. 03:43

그동안 잊은 적이 없는 날을 잊는 

한동안 살았던 세상에

살았던 적이 없는 세상에서 살고 있는 이를

날마다 기억했으므로

오늘은 그런 날을 잊는 

 

내가 살고 있지 않은 세상에서 살고 있는 이를

다시는  수 없는  세상의  곳에

불러 오는 

기억의 책장 어느 구석에  권의 이야기로 꽃혀 있는 이를

데려와 내가 살고 있는 세상에 잠시 읽게 

홍동백서

조율이시

 세상  세상 사이에 촛불로 다리 비추고

만나서  따위 세상을  따위 세상에 대입하는

 

서로 자기의 세상을  페이지 낭독하는 .

 

'글(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움의 뒤안  (0) 2021.09.13
나로부터 그림 찾기  (0) 2021.09.08
기일忌日  (2) 2021.09.05
사갓싸랏웅누  (0) 2021.08.27
변이 바이러스 그 때에  (0) 2021.08.24
가을 전령의 귀환  (0) 2021.08.17
덩달아 저도 엄마가 그립네요....
부르면 눈물이 먼저 달려오는 이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