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文)

담우淡友DAMWOO 2021. 10. 18. 07:48

추풍령 넘어오는 바람은 차갑다

들녘의 알곡 익히는 햇살은 따뜻하고

일요일 모가치 광합성하러 나선 길

콘크리트 농로가에 해바라기하는 잠자리가

내 발길에 밀려 한 발짝 앞으로 사뿐

나왔던 메뚜기도 익어서 머리 숙인 벼이삭 위로 폴짝

까치도 공원쪽으로 날아가고

모두가 제 길에서 행복하게 걷는 길

논두렁에 웃자란 클로버 잎새가 모조리 세 잎이다

행복의 기호 속에서 행운의 기호를 찾는다

차가운 바람이 옆에서 거들어도 네 잎은 보이지 않는다

논두렁 길섶 따라 행복의 잎새들 넘치는데

없는 행운을 찾느라 숙인 목덜미에 

또 추풍령을 넘어온 바람은 다시 차갑고

자숙하라 어루만지는 햇살은 따스하다

얼마 남지 않은 생의 시간을 두고도

편안하게 네잎 날개 펴고 앉은 길가의 잠자리

한살이 잠자리가 행운이라면

한 생애 안고 사는 나도 행운일까.

 

'글(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엽의 언어  (1) 2021.11.03
가을 나무  (0) 2021.10.22
네 잎 클로버  (0) 2021.10.18
작은 꽃들의 영상  (0) 2021.10.13
제 36회 전국 죽계백일장  (0) 2021.10.08
양떼구름  (0) 2021.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