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채 풍경화 (65)

수채 풍경화

담우淡友DAMWOO 2021. 1. 7. 03:22

코로나19 와중에도 색깔 화려했던 지난 가을

사진으로 찍어 두었다가 그리는 날

밖은 추웠고 가을은 모든 사물에서 사라졌다.

길가 구석에 남은 낙엽이 기억의 USB처럼 지면에 꽂혀 있었다.

그 걸 뽑아서 다시 머릿속 기억의 단자에 꽂는다.

가을 느낌의 파일을 사진의 이미지와  합성한다.

가을은 스케치북 모니터에 선명하게 재현 되고 있었다.

집앞의 지난 가을

 

 

'수채 풍경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난 가을  (0) 2021.01.07
골목길  (0) 2020.04.29
코로나 거리  (0) 2020.03.08
풍차가 있는 풍경  (0) 2020.02.21
사촌의 집  (0) 2019.09.09
어느 집  (3) 2019.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