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연화지 (1)

유채화(油彩畵)

담우淡友DAMWOO 2022. 4. 26. 10:08

김천 교동 대학로 변에 위치한 연화지(鳶華池)는

연못에 연꽃이 연상되는 연화지(蓮花池)로 생각이 닿겠지만, 

연(鳶:솔개 연)자가 연꽃을 지칭하는 연(蓮)자가 아니다.

하지만 봄에는 벚꽃이 쏟아질듯이 피고, 여름에는 부풀어 오를 듯이 연꽃이 가득 핀다.

연(蓮)자가 어울릴 법한데, 

1707년 김천으로 부임한 윤택이라는 군수의 꿈에서 비롯 된 고사가

굳이 연(鳶:솔개 연)자를 후대에 전해 '봉황의 꿈'과 더불어 봉황대(鳳凰臺)를 세워 놓았다.

빛날 화(華)자를 더해 '화려한 꿈'을 꿀만한 곳인가 싶기도 하다.

햇살 눈부신 날의 벚꽃 풍경은 그야말로 화사하기가 이를 데 없다.

 

'유채화(油彩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미 유화  (1) 2022.07.02
다리가 있는 냇가  (0) 2022.05.02
연화지 (鳶華池)  (0) 2022.04.26
정물 유채  (0) 2022.02.10
전망 좋은 어느 가을 풍경  (0) 2021.12.25
고향 장독대  (1) 2019.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