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장미 (1)

글(文)

담우淡友DAMWOO 2021. 5. 15. 08:37

선붉은 장미가

흰색 철제 울타리 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있다

빠져 나오려고 기를 쓴다

녹색 짙은 이파리가 부여잡고

제발, 응, 제발 설득하는데도

인도까지 나오려고 한다

 

자기의 언어를 이해하는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어서

한 마디 해 두고 싶은 말이 있어서

가장 독특한 주파수 진동이 이 때 뿐이므로

반응하는 사람을 그냥 보낼 수 있겠냐고

붉은 입술 달싹거린다

다소곳이 얼굴 숙이고 정색이다

 

이파리의 손을 놓지 않았지만

낱말로 끊어져 흩어지기 전까지

음절로 갈라져 바닥에 낙서가 될 때까지

 

기다릴수 없다는 걸 사람들이 모르고 있을까

계속 읽고 있었는데

맨날 듣고 있었는데

오히려 장미가 사람의 언어를 모르고 있을까

 

작년에 사용했던 언어로 장미가 말을 건다

내말 알아듣는 사람은 잠깐 서 있어 달라고

아는 척이라도 해 달라고

오월 초순부터 울타리에 써 놓은

 

문자가 붉다.

말하는 장미

'글(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쭉  (0) 2021.05.19
천둥  (0) 2021.05.16
5월의 장미  (0) 2021.05.15
내가 내 책을 사다  (2) 2021.05.13
접동 접동  (0) 2021.05.09
나는 어버이 날 이런 메일을 받았다  (0) 202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