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안전정보/식품안전뉴스

다온푸드솔루션 2016. 11. 15. 11:08

부대찌개 라면 나트륨 함량, WHO 1일 권장 섭취량의 96%

CU ‘헤이루 밥말라 부대찌개 라면’,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 초과




소시모, 봉지라면 4종ㆍ용기면 2종 대상 조사결과

최근 부대찌개 라면 출시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들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이 WHO 1일 권장 섭취량(2000㎎)의 96.3%에 달해 저감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소비자시민모임(회장 김자혜)은 시판 중인 부대찌개 라면 봉지라면 4종과 용기면 2종을 대상으로 나트륨, 포화지방 등 주요 영양성분을 검사한 결과, 나트륨 함량은 1767~2191㎎으로 제품별 최대 1.2배 차이 났으며, 평균 나트륨 함량은 1926㎎으로 WHO 1일 권장 섭취량의 96.3%에 달했다고 15일 밝혔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편의점 CU에서 판매하는 ‘헤이루 밥말라 부대찌개 라면(제조 : 오뚜기라면, 판매 : 비지에프리테일)’으로 개당 나트륨 함량은 2191㎎이었다. 이는 WHO의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을 훌쩍 넘는 수준이다.


나트륨 함량이 두 번째로 높은 제품은 ‘놀부 부대찌개 라면(제조 : 팔도)’로 1봉당 나트륨 함량은 2000㎎이었다.


부대찌개 라면의 나트륨 함량은 올해 초 인기를 끌었던 짬뽕 라면보다 높았다.

농심 ‘보글보글 부대찌개 면’은 1봉당 나트륨 함량이 1897㎎이지만, 자사 제품인 ‘맛짬뽕’의 경우 1780㎎으로 부대찌개 라면의 나트륨 함량이 짬뽕 라면보다 117㎎ 높았다.


팔도 ‘놀부 부대찌개 라면’과 ‘팔도 부대찌개 라면’의 나트륨 함량은 각각 2000㎎, 1889㎎으로 자사 제품인 ‘불짬뽕’의 나트륨 함량 1820㎎보다 높게 나타났다.


  
 

조사 대상 부대찌개 라면의 포화지방 함량은 6.87~9.11g으로 최대 1.3배 차이가 났으며, 평균 포화지방 함량은 8.18g으로 포화지방 영양성분 기준치(15g)의 54.5%를 차지했다.


제품별 포화지방 함량은 ‘보글보글 부대찌개 큰사발면(제조 : 농심)’이 6.87g으로 가장 낮고, ‘놀부 부대찌개 라면(제조 : 팔도)’이 9.11g으로 가장 높았다.


소시모는 이번 조사결과와 관련해 “라면업계는 소비자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나트륨을 저감화 하는 노력이 필요하며, 소비자는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해 라면을 먹을 때 국물은 적게 먹고 스프는 적게 넣는 식습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료출처 : 식품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