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산업동향/농식품외식경제

다온푸드솔루션 2017. 8. 10. 16:37

풋귤, 익은 귤보다 항산화물질 풍부





고품질 감귤을 생산하기 위해 열매솎기로 버려져 온 풋귤이 완전히 익은 귤에 비해 기능성분을 2배 이상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에 따르면, 풋귤의 총폴리페놀 함량은 껍질에서 19.59g/100g, 과육에서 4.01g/100g으로, 11월 중순 수확한 완숙과의 껍질 8.34g/100g, 과육 2.11g/100g보다 껍질에서 2.3배, 과육에서 1.9배 더 높았다. 폴리페놀은 우리 몸에 있는 활성산소(유해산소)를 해가 없는 물질로 바꿔주는 항산화물질이다.


과육의 총 폴리페놀 함량과피의 총 폴리페놀 함량



총플라보노이드 함량은 풋귤 껍질에서 10.124g/100g, 과육에서 0.222g/100g으로 완숙과 껍질 4.442g/100g, 과육 0.0068g/100g보다 껍질에서 2.3배, 과육에서 32배 더 높았다. 플라보노이드는 항산화, 항암, 항염증 등의 효과가 있는 화합물이다.



과육의 총 플라보노이드 함량과피의 총 플라보노이드 함량



플라보노이드 성분인 나리루틴과 헤스페리딘 함량은 풋귤에서 348ppm, 326ppm으로 완숙과의 99ppm, 158ppm보다 높았다.



  
나리루틴과 헤스페리딘 함량



감귤류에만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진 폴리메툭시 플라보노이드인 노빌레틴과 탄제레틴 함량이 풋귤에서는 28ppm, 9ppm으로 완숙과의 7ppm, 1.5ppm보다 4배 높았다.



  
노빌레틴과 탄제레틴 함량



활성산소의 하나인 슈퍼옥사이드 음이온 저해정도는 풋귤이 완숙과보다 4배 이상 높았다.



  
항산화 활성



농진청 감귤연구소 김상숙 농업연구사는 “풋귤에는 노화 억제, 고지혈증 예방, 비만 개선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플라보노이드 등 기능성분 함량이 높아서 식품과 기능성 원료의 소재로 이용 가능성과 가치가 높다”며, “이를 뒷받침할 다양한 가공기술들을 개발한다면 감귤산업의 부가가치를 한 차원 더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시기별 감귤 및 풋귤의 단면



  
▲ 풋귤의 단면





자료출처 : 식품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