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산업동향/농식품외식경제

다온푸드솔루션 2017. 12. 20. 13:53

외식 업계 ‘무인 시스템‘ 도입 확산

최저임금 인상·근로시간 특례 폐지로 비용절감 위해



“감자를 포장하는 사람에게 15달러의 시급을 지급하는 것보다 로봇 팔을 하나 사는 게 낫다.”


1990년 미국 맥도날드 애드 렌시 CEO의 이 같은 발언은 노동계의 반발을 살 정도로 큰 논란을 가져왔지만 30년도 안 돼 이 발언은 현실화됐다.


내년부터 16.4%의 역대 최저임금제 인상, 외식업종의 근로시간 특례조항 폐지 등이 적용되며 어려움이 예상되는 외식업계가 무인 시스템 도입으로 가닥을 잡았다.


사실 외식업체의 무인 시스템 도입은 최근 2~3년 전부터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2014년 미국의 대형 베이커리 기업인 파네라 브레드가 키오스크로 주문을 무인화한 ‘파네라 2.0’ 프로젝트를 가동한 게 신호탄이었다.



2015년부터 키오스크를 본격적으로 도입한 롯데리아는 현재 전국 610개 매장에 설치했다. 전체 1350개 점포 중 45%다. 롯데리아의 경우 평균 약 10%의 인력 감축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맥도날드도 전국 440개 매장 중 200여 곳에 키오스크를 도입했다. 내년에는 25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아워홈도 지난 2월부터 푸드엠파이어와 캐쥬얼 외식브랜드 타코벨 신규 매장 등 고객들의 대기줄이 긴 업장을 대상으로 키오스크를 적용하고 있다.


키오스크 대신 모바일 앱을 활용해 주문·결제를 받기 시작한 외식기업도 많다. 2014년 ‘사이렌오더’를 도입한 스타벅스를 비롯해 올 초 ‘쉡 앱’으로 주문을 받기 시작한 쉐이크쉑이 대표적이다. 이디야커피도 지난달부터 ‘스마트오더’를 선보이고 있다. 이중 스타벅스는 지난 4월 말 사이렌오더 주문건수가 2000만건을 돌파했다.


롯데리아·맥도날드 키오스크 설치 40%
스타벅스 등은 모바일 앱으로 주문·결제 
일부 일자리 감소 우려에 “고객 편의” 반박 


지난 2015년부터 ‘해피오더’ 서비스를 도입한 배스킨라빈스는 작년부터는 전국 800여 점포에서 ‘해피오더 딜리버리’ 서비스를 추가했다.


특히 배스킨라빈스는 한남점, 청담점, 대구 소재 휴게소 3곳에서 ‘아이스크림 ATM’을 시범운영 중이다. 고객들은 이곳에서 ATM 전면 대형 터치스크린을 통해 24시간 아이스크림을 구입할 수 있다. 제품은 총 4종으로 △블록팩 △아이스 마카롱 △더블쿠키샌드 △스노우 모찌 등 완제품 형태로 판매된다.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 ATM’ 기기에서 고객들은 대형 터치스크린을 통해 원하는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일각에선 업계의 이 같은 움직임으로 일자리 상실을 우려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 및 근로시간 제한을 받게 될 경우 인건비 상승이 불가피하고 정부가 3년 내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한 만큼 업계 무인화는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산업연구원에서는 최저임금 10% 상승 시 인력이 6.6% 감소한다는 보고서를 낸 바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수는 “외식업을 운영하는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인건비와 임대료”라며 “최저임금을 1만 원으로 현실화할 경우 무인 시스템 확대는 필연적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해석에 업계는 무인화가 곧 일자리 감소로 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무인 시스템 도입은 고객 편의를 위한 것으로, 직원들도 주문 대신 다른 업무에 집중할 수 있어 일의 능률면에서도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키오스크 도입이 일반화된 패스트푸드 업계에서도 인건비 절감보다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미래형 매장 측면에서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장고운 한국맥도날드 팀장은 “키오스크 도입 이후 주문량이 많아져 주방 인력을 더욱 늘렸고, 매장에서 고객 안내를 위한 직원도 증가했다”고 했으며,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도 “인건비 감축보다는 점포가 붐비는 시간대나 영업종료 뒤 심야시간 추가매출 효과가 더 크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노동계에선 “무인 시스템 보급화는 결국 일자리가 감소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무인화 VS 일자리 감소’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출처 : 식품음료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