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산업동향/농식품외식경제

다온푸드솔루션 2017. 12. 13. 14:25

식문화 바꾼 ‘햇반’ 올해 3억 개 이상 팔렸다

출시 후 누적 판매 20억 개 돌파…‘국민 간편식’ ‘일상식’ 되다




‘햇반’의 연간 판매량이 올해 사상 최초로 3억 개를 돌파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햇반의 연간 판매량이 3억3천만 개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햇반의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은 20억 개를 넘어서며 명실상부한 ‘국민 가정간편식’으로 자리매김한 것.


햇반은 지난 2011년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 1억 개를 돌파하며 꾸준히 판매량이 증가해왔다. 특히 1~2인 가구의 급증과 맞물려 지난 2015년 연간 판매량 2억 개를 돌파한 이후, 2년 만에 연간 판매량이 1억 개 이상 늘어났다. 실제로 햇반의 21년간 누적 판매량 20억 개중 2011년부터 올해까지 7년간 판매량이 약 14억 개에 이를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햇반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소비자의 식문화도 바뀌고 있다. 출시 이후 전자레인지의 보급 확대와 함께 ‘급할 때 먹는 비상식’으로 인식되던 햇반이 1~2인 가구 확대라는 트렌드 속에서 간편하고 맛있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일상식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해졌다.


최근 CJ제일제당이 진행한 소비자 조사 결과 90% 이상의 소비자가 상품밥으로 가장 먼저 햇반을 떠올렸고, 10명 중 7명은 지난 1년 이내에 햇반을 사본 적이 있으며, 햇반을 사 본 소비자 중 재구매 의사를 밝힌 응답자가 10명 중 9명에 달할 정도로 소비자 충성도도 높았다. 올해 팔린 햇반 중 약 4분의 1 가량이 8개 이상 제품이 하나로 포장된 묶음 상품이라는 지표에서도 햇반의 일상식화 경향을 확인할 수 있다.


  
 

햇반이 국내 쌀 소비 확대에 기여하는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실제로 최근 1~2인 가구의 증가가 본격화된 2011년 이후 7년간 국내 1인당 쌀 소비량이 약 10% 이상 줄어든 것에 비해 햇반 판매는 연평균 20%씩 늘어났다. 출시 이후 올해까지 햇반에 사용한 쌀의 양만 해도 약 270만 가마니(약 22만 톤, 80㎏ 기준)에 이른다.


햇반은 제품의 본질인 ‘밥의 맛’을 확보하는 데 주력해왔다. 일체의 미생물 침투를 불허하는 무균 포장 기술과 함께 ‘갓 지은 밥맛’을 구현할 수 있는 핵심 경쟁력인 당일 도정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품질 개선에 주력해왔다.


또한 항상 균일한 맛을 내기 위해 원료 쌀의 생육과정을 직접 현장에서 점검 및 관리하고, 원료 확보, 수확 후에도 햅곡과 같은 품질 그대로 유지시킬 수 있도록 쌀을 저온 보관하는 등 차별화된 경쟁력이 출시 이후 압도적 시장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햇반의 핵심 성공 요인이라는 평가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햇반이 출시부터 지금까지 추구해 온 변하지 않는 가치는 소비자에게 ‘갓 지은 것처럼 맛있는 밥, 집밥보다 맛있는 밥’을 선보이는 것이다. 앞으로도 맛과 건강, 편리함에서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국민 브랜드’의 위상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하고, “내년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간편식이 되기 위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료출처 : 식품음료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