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산업동향/농식품외식경제

다온푸드솔루션 2018. 5. 29. 16:24

항산화 능력 10배 높은 밀 ‘아리흑’ 개발

농진청, 식물특허 출원…산업체ㆍ지자체 등에 기술이전




국내 최초로 색깔 있는 밀이 개발됐다. 특히 이 밀 품종은 항산화 능력이 일반 밀보다 10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생산자와 소비자, 산업체, 대학교수 등이 참여하는 국민디자인단과 협업해 흑자색(검붉은색)의 밀 ‘아리흑’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아리흑’에는 안토시아닌, 탄닌, 폴리페놀 성분이 일반 밀보다 많고, 항산화 능력도 10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리흑’으로 만든 통밀가루에는 비타민B1, B2, 칼슘, 철, 아연 등 무기질이 많았다.


농진청은 “‘아리흑’ 껍질에도 기능성분이 많아 통밀로 이용할 경우 고부가가치 기능성 식재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농진청은 ‘아리흑’에 대해 산업재산권(식물특허)을 출원한 데 이어 산업체와 지방자치단체 등 3곳에 기술이전했다. 또, 원료곡 단지 조성과 가공제품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다른 밀 품종과 혼입을 방지하고, 기술이전 받은 업체와 계약재배로 농가의 판로와 소득을 보전하기 위해 일반농가에서는 ‘아리흑’을 재배 또는 판매할 수 없다. 1.6ha 수준인 계약재배 면적은 올해 하반기 30ha, 내년에는 50ha까지 늘릴 계획이다.


산업체는 ‘아리흑’을 활용해 과자와 빵, 차, 도시락 등 시제품을 개발했으며, 하반기에는 올해 수확한 밀로 만든 가공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또, 중국 업체와 밀 과자 2만 개를 선계약한 상태이다.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남부작물부 김용철 부장은 “독특한 특성을 가진 우리 밀 ‘아리흑’을 시작으로 우리 밀 산업이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기능성을 갖춘 다양한 우리 밀 품종과 제품 개발을 지원해 농가소득을 올리고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색 밀 ‘아리흑’ 기능성분 함량


기능성 성분

유색 밀 ‘아리흑’

일반 밀 ‘금강’

총 안토시아닌(㎎/100g)

12.7

0.0

탄닌(㎎ catechin/100g)

42.3

20.7

총 폴리페놀(㎎ GAE/100g)

158.8

83.9




자료출처 : 식품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