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산업동향/농식품외식경제

다온푸드솔루션 2015. 7. 1. 02:18

아워홈, 국내 단체급식 최초 할랄 인증 획득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서 할랄코너 운영...인도식·터키식 식사 제공

 

2018년 약 2조원 달러 규모로의 성장이 예견되는 할랄 시장에 음식 한류를 일으키기 위한 식품업계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추가적인 한식 제품뿐만이 아니라 급식 운영에도 할랄 인증을 받는 등 이슬람 시장 진출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공식 급식 후원사인 아워홈은 선수들을 대상으로 운영될 선수촌 식당과 심판진들을 대상으로 운영될 ITO Village 식당 내 할랄 코너에 대한 할랄 인증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아워홈은 단체급식 및 국제행사 분야에 대해 국내 최초로 할랄 인증을 받은 기업이 된다. 이번 인증 획득을 통해 향후 있을 국제 대회에서도 할랄식을 선보일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 셈이다.

 
할랄 레스토랑에 대한 인증은 까다로운 절차를 통해 이뤄진다. 할랄 식재료의 사용과 더불어 할랄 식재료의 이력관리 및 분리·보관이 이뤄져야 하며 할랄식의 조리과정, 조리장소, 조리도구, 배식위치 등은 일반식과 철저히 분리돼야 한다. 또 식당을 운영하는 주인이 무슬림이거나, 홀 및 주방에서 최소 2명 이상의 무슬림이 고용돼야 한다.


아워홈은 이와 같은 조건들을 모두 충족해 한국이슬람교중앙회(KMF)로부터 할랄 메뉴 코너에 대한 인증을 받게 됐다. 이에 종교적 이유로 인해 이슬람 율법에 따라 먹을 수 있게 허용된 할랄 음식을 찾는 무슬림 선수 및 심판진들도 대회 기간 동안 자유롭게 할랄식을 맛볼 수 있게 된다.   


아워홈은 유니버시아드대회 개최 기간 동안 할랄 코너에서 인도식·터키식으로 구성된 식사를 제공할 예정이며 이 과정에서 김, 김치에 이어 추가적으로 할랄 인증을 받은 커리 소스 9종도 활용될 예정이다. 아워홈은 할랄 전용 커리 소스 생산라인 구축을 통해 이달 15일 소스 9종에 대한 할랄 인증을 확보했다. 대회 개최기간 내 닭고기를 활용한 치킨빈달루, 렌틸콩을 활용한 렌틸커리소스, 양고기를 활용한 머튼커리소스 등 9종의 소스를 활용한 다양한 할랄식이 제공될 계획이다.


아워홈은 대회준비 및 개최기간 동안 할랄식과 더불어 서양식, 동양식, 한국관, 즉석요리 코너 등 다양한 뷔페 코너의 24시간 운영을 통해 선수 및 심판진의 식단과 건강을 책임진다. 또 대회 기간에는 경기장으로 도시락을 배달해 선수들을 응원할 예정이다.
 

아워홈 관계자는 “아워홈이 정성들여 준비한 다양한 식단을 통해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자료출처 : 푸드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