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광고주 소식지

kakao Ad Plus 2015. 4. 29. 13:38
Daum 검색광고·DDN 2015.05. 제18호
광고주 교육정보센터 2015. 5월 소식지, 보면 볼 수록 볼만한 Daum 검색광고·DDN 소식지 입니다. 2015. 5월의  소식을 만나보세요.
Daum 검색광고·DDN 소식

신규 광고주를 위한 '클릭스 다이렉트 실습 교육'

광고관리 플랫폼인 클릭스 다이렉트를 다루는데 어려움을 느끼는 광고주를 위한
첫 클릭스 다이렉트 실습 교육이 4월 28일(화)에 진행되었습니다.

DDN 모바일 웹 노출 영역 확대 - 4/27

기존 PC 영역에서만 노출 되던 DDN 이 드디어 모바일 웹 영역까지 확장 되었습니다.
모바일 웹 확장에 따른 신규 소재 및 캠페인 전략을 안내드립니다.

CLIX 계정 단위 보고서 단위별/종류별 전체 오픈 - 4/16
DDN 운영시 보다 편리하게 보고서 확인을 하실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 네트워크 상품에 대해서도 계정 단위 보고서가 추가되었습니다
필수체크! 검색광고·DDN 운영 정보
5월 시즌 키워드 추천
5월 시즈널 카테고리 중심으로 효율이 높은 키워드를 추천해드립니다.
업종 :

결혼/출산/육아, 교육/취업, 패션/잡화,

시즌 :

스승의날, 어린이날, 어버이날, 여행, 음식/요리, 축제/행사

이브니에 광고주 인터뷰
오프라인 사업으로 품질을 인정받아 30년 이상 잠옷을 만들어온
캄미어패럴 이브니에의 온라인 광고운영 전략을 소개합니다


[마케팅 칼럼] 햄릿증후군
불황과 정보과잉으로 인해 자발적 의사 결정이 어려운 소비자들을 잡기위한
전략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읽어보세요! 즐겁고 유익한 소식

믿고 부르는 카카오택시 100% 활용하기

내 현재 위치가 바로 출발지로 설정되고, 원하는 목적지만 입력하면 택시 기사님께
전달되기 때문에 일일이 위치를 설명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
캠핑이 잘 어울리는 봄,  캠핑과 잘 어울리는 음식!

가족들과 즐거운 주말 집캠핑에서도 얼마든지 활용 가능한 캠핑 레시피를 추천드립니다.
요즘 각광받는 요섹남, 아니 '요섹광고주님' 이 되어 보세요.

다음카카오 럭키백! 4월 광고주 소식지 퀴즈 당첨안내~
지난 달 진행된 다음카카오 럭키백 퀴즈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참여해주신 광고주분들께 감사드리며, 곧 새로운 이벤트로 찾아오겠습니다
지난호 바로가기
비즈니스플랫폼 검색광고 · DDN 공식블로그 클릭스 다이렉트
Copyright © Daum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마케팅 트렌드/마케팅 칼럼

kakao Ad Plus 2015. 4. 20. 13:33


소비에도 부는 ‘썸’의 바람, ‘햄릿증후군’




‘내꺼인 듯 내꺼 아닌 내꺼 같은 너’, 썸의 바람이 세차게 분 2014년이었는데요.

2015년에도 소비에 ‘썸’의 바람은 멈추지 않고 계속 될 것으로 보입니다.


살까? 말까?

최근 소비자들은 N스크린 시대와 과잉정보시대 속에서 ‘결정장애’를 앓고 있는데요. 햄릿증후군(Hamlet Syndrome)은 이처럼 소비자들이 결정을 어려워하고 고민하는 현상을 나타내는 마케팅 용어입니다.


이 마케팅 용어는 셰익스피어 4대 비극 ‘햄릿’의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라는 구절에서 유래되었는데요. 가볍게 즐기고 부담 없이 누리면서도 정작 선택의 순간에는 선택을 망설이는 소비 경향, 햄릿증후군에 대처하는 마케팅 트랜드를 소개합니다.




왜 이렇게 망설이는거야?

햄릿증후군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햄릿증후군은 전형적인 불황형 소비패턴이라고 합니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경제성장률 그래프를 보면 2014년 1분기 이후로 최근 까지 경제성장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렇게 저성장형 경제속에서 경제 불확실성 증가가 소비자들의 소비 행태에 까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더해, 불확실성에 시달리는 소비자들을 한번 더 세차게 흔들어 놓는 것은 바로 정보과잉인데요. 치열한 온라인 시장의 성장과 개인 모바일기기의 보편화 덕분인지, 최근 상당수의 소비자들이 2개 이상의 스크린을 통해 정보를 습득하고 있다고 합니다. 스크린이 많아 질 수록 더 많은 광고와 더 많은 정보속에서 갈팡질팡하는 햄릿증후군 소비자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 햄릿증후군에 대처하는 마케팅 트랜드



1. 선택의 순간에 정확한 데이터를!



햄릿증후군 소비자들이 망설이고 있는 순간에 내밀어야 할 비장의 카드는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입니다.


최근 햄릿증후군 소비자들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마케팅이 펼쳐지고 있는데요. 손쉽게 집 앞 마트에만 가도 볼 수있는 판매자 정보 공개 서비스가 대표적입니다. 마트에 진열된 비슷비슷한 선택지들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소비자에게 ‘이 제품은 이런 제품이에요’를 한번 더 이야기하고 추가 정보를 줌으로써 소비자에게 선택의 명분을 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온라인광고에서 햄릿증후군 소비자를 사로잡는 비장의 카드는 무엇일까요?

바로 검색결과에 노출되는 소재입니다. 60자의 소재 속에 키워드를 보충하는 부가 정보를 잘 녹여내는 것만으로도 소비자의 선택을 이끌어내는데 큰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소재 자체가 키워드의 추가 정보의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홍보성 키워드와 단순 설명을 나열하기보다는 키워드와 연관된 부가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소비자의 눈길을 한번 더 사로잡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60자의 소재를 어떻게 잘 셋팅하느냐에 따라 더 좋은 광고 효율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검색광고 키워드와 소재등록 안내 ; 교육자료 바로보기>


<관련기사>

1) 화장품 생산자 실명제..'48%가 원한다’ click!

2) 건국유업, 신뢰도 알리는 '품질보증 실명제' 도입 click!

3) '로컬푸드 선두주자' 김포로컬푸드 성공요인은? click!




2. 선택을 돕는 큐레이션 커머스 서비스!


선택이 어렵다면? 선택을 해주는 서비스는 어떨까요?

큐레이션 커머스란 고객의 취향에 맞게 정보를 수집, 정리해서 고객에게 제공하는 커머스 서비스를 말합니다.


우리 생활 곳곳에서 다양한 큐레이션 서비스들이 활약하고 있는데요.

최근 많은 사용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큐레이션 어플리케이션으로는 ’왓챠(Watcha)’가 있습니다. 내 영화 취향을 분석해 내가 좋아할만한 영화를 수시로 추천해주고, 나의 예상 별점까지 보여주는 영화 큐레이터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최근 내가 봤던 몇개의 영화에 별점을 매기면 그 데이터를 분석해 좋아할 만한 영화를 추천해 주기도하고, 사용자의 영화 감상 취향까지도 분석해주고 있습니다.


또, 매일 엄선된 상품이 업데이트 되는 다음카카오의 모바일 쇼핑 큐레이션 커머스 어플리케이션 ‘카카오픽(Kakao Pick)’도 새로운 쇼핑 트랜드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일반 소셜커머스와는 다르게 경쟁력 있는 소량의 상품만 엄선해 추천 한다는 점에서 소비심리를 사로잡고 있습니다. 트렌디 Pick, 이슈 Pick, 맘스 Pick, 매니아 Pick등의 타이틀로 큐레이션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서, 친구찬스 기능을 통해 가격 할인 혜택과 함께 카톡으로 바로 친구에게 의견을 구하기 쉽게 함으로써 소비의 공감대를 형성하도록 하고 있는데요. 햄릿증후군 소비자들이 가진 망설임의 소비패턴을 자연스럽게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선택을 어려워하는 고객을 위해 전문가가 선택지를 마련 해주거나, 아예 선택까지 대신 해주는 서비스까지 다양한 모습의 큐레이션 서비스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단순 큐레이션를 넘어서 소비까지 이끌어주는 서비스, 주목해 볼만한 트랜드입니다.







<관련기사>

1) 오픈마켓·소셜커머스,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 인기 click!

2) 선택장애 돕는 엔스크린 '큐레이션' 서비스 인기 click!

3) "당신이 좋아하는 것을 알고 있다" 똑똑한 '큐레이션' 서비스 인기↑ clcik!



이렇게 햄릿증후군 소비자들과의 ‘썸의 노하우’를 간단하게 살펴봤습니다. 썸타는 소비 트랜드는 앞으로도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피할 수 없다면 즐겨야하는 것이 만고의 진리라면, 소비자와의 썸에서 오는 팽팽한 긴장감을 즐기며 마케팅 전략을 세워보는 것은 어떨까요? 선택의 순간 그린라이트가 ‘짠’하고 켜지길 기대하면서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