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꽃

차와 과자, 치즈와 조제고기, 음식과 그릇, 음식우표, 음악, 영국 이야기

지금껏 본 부쉬 드 노엘 중 단연 으뜸

댓글 0

차나 한 잔

2009. 12. 4.

 

 

 

런던 사우스 켄싱턴에서 나이트브릿지 쪽으로

걷다가 맞닥뜨린 어느 작은 상점의 진열창.
부쉬 드 노엘Bûche de Noël 아닌가.
크리스마스 케이크들이 벌써 나와있었다.
저 진하고 부드러울 것 같은 쵸콜렛. 
쌉쌀한 홍차 한 잔이 간절하다. 

 

 

 

'차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찻잔 속 수레바퀴  (0) 2009.12.04
벌써 성탄절 분위기  (0) 2009.12.04
영국인들, 티타임 없으면 큰일 나  (0) 2009.12.04
어딜 가나 홍차는 있다  (0) 2009.12.04
찻잔 속 폭풍우  (0) 2009.12.04
크리스마스 티포원  (0) 2009.12.04
홍차 티백 맛있게 우리기  (8) 2009.12.04
지금껏 본 부쉬 드 노엘 중 단연 으뜸  (0) 2009.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