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꽃

차와 과자, 치즈와 조제고기, 음식과 그릇, 음식우표, 음악, 영국 이야기

벌써 성탄절 분위기

댓글 0

차나 한 잔

2009. 12. 4.

 

 

 <포트넘 앤 메이슨>의 크리스마스 티와 자파Jaffa 케이크



'크리스마스 티'라는 건
크리스마스 즈음 사서 이듬해 봄이 되기 전까지 마시는 걸까, 
출시되자마자 사서 크리스마스 즈음에 끝내야 하는 걸까. 
저 보기만 해도 따뜻한 스웨터 질감의 머그는 동네 수퍼마켓에서 올해 크리스마스 용으로 한정 출시한 제품. 
영국에서는 10월말부터 크리스마스를 준비한다. 
벌써부터 술렁술렁하다. 
온 국민이 크리스마스 기다리는 낙 하나로 사는 것 같다. 

 

 

 

'차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후 4시  (0) 2009.12.05
차 마시는 페인트공  (2) 2009.12.05
찻잔 속 수레바퀴  (0) 2009.12.04
벌써 성탄절 분위기  (0) 2009.12.04
영국인들, 티타임 없으면 큰일 나  (0) 2009.12.04
어딜 가나 홍차는 있다  (0) 2009.12.04
찻잔 속 폭풍우  (0) 2009.12.04
크리스마스 티포원  (0) 2009.12.04